YTN

'주가조작' 라덕연 등 3명 기소..."7,305억 원 부당 이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가조작·폭락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투자자문업체 라덕연 대표와 측근 2명을 7천억 원대 시세조종을 한 혐의로 구속 기소했습니다.

다른 핵심 피의자 3명에 대해서도 신병 확보에 나선 검찰은, 앞으로 폭락의 원인과 배후를 밝히는 데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윤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주가조작 사태의 핵심으로 지목된 라덕연 대표와 측근 2명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시세조종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핵심 관계자 3명에 대해서도 사전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라 대표 등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달까지 서로 주식을 사고팔아 주가를 띄우는 방식으로 7천305억 원의 부당이득을 거둔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이 애초 영장에 적시했던 것보다 부당이득이 무려 5천억 원 가까이 불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부당이익이 추가로 파악됐다며, 시세조종에 활용된 계좌를 추적하고 있어 규모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라 대표 일당은 또, 부당이익 가운데 천944억 원을 수수료로 챙겨 갤러리와 식당, 골프장을 통해 빼돌리고 은닉한 혐의도 받습니다.

검찰은 일당이 소유한 유명 작가의 미술품 20억 원어치를 압수하는 등 자산 동결에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제, 검찰은 폭락의 원인과 배후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보입니다.

폭락을 촉발한 원인으로 꼽히는 CFD, 차액결제거래 내역을 키움증권과 KB증권을 압수수색에서 확보해 분석하는데, 김익래 전 다우키움그룹 회장을 겨냥한 거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김 전 회장은 폭락 직전 주식을 처분해 6백억 원대 차익을 거둬, 사전에 미공개 정보를 입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는 인물입니다.

이와 함께, 라 대표 일당에게 투자했다가 피해를 본 이들 가운데 시세조종 수법을 알고 참여한 공범이 있는지도 검찰이 밝혀야 할 부분입니다.

검찰은 폭락 원인을 따지고 주가 조작 가담자를 가려내는 데서 우선순위를 구분 짓지 않겠다며 속도감 있는 수사를 예고했습니다.

YTN 윤성훈입니다.

영상편집 : 강은지
그래픽 : 지경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