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상암동비디오] 미생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 6일 정부에서 발표한 '주 69시간' 근로 개편안 이후로 일과 삶의 균형, 즉 '워라밸'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사람들이 실제로 희망하는 근무 시간은 40시간이 채 안 된다고 합니다.

짧은 근무 시간을 원하는 이유는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혼자만의 시간을 통해 사회생활에 지쳐있는 몸과 마음의 여유를 찾기 위함입니다.

모두가 한마음으로 칼퇴를 응원하게 되는 90년대 그 시절 직장인들의 웃픈 모습을 이번 주 <상암동비디오>에서 보여드립니다.

이주연 [leejy1026@ytn.co.kr]

#워라벨 #52시간 #69시간 #MZ세대 #엠지 #회사생활

#칼퇴 #90년대 #레트로 #오피스 #직장 #사표

#안녕히계세요 여러분 #상암동 #상암동비디오 #복고

#옛날 #입사 #신입


YTN 이주연 (leejy102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