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내 성폭행' 오해로 동료 살해...징역 15년 불복 항소

실시간 주요뉴스

'아내 성폭행' 오해로 동료 살해...징역 15년 불복 항소
자신의 아내를 성폭행했다고 오해해 직장 동료를 흉기로 살해해 중형을 선고받은 40대 공무직 직원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살인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인천 옹진군청 공무직 직원 49살 A 씨가 최근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도 오늘(7일) 항소장을 제출하면서 서울고등법원에서 항소심 재판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A 씨는 지난 7월 새벽, 인천 옹진군 대청도 거리에서 술에 취한 채 동료인 50대 공무직 직원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동료가 자신의 아내를 성폭행했다고 오해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