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채널A 사건' 수사팀장 "정진웅 무죄, 법무부·검찰 사과할 시간"

실시간 주요뉴스

'채널A 사건' 수사팀장 "정진웅 무죄, 법무부·검찰 사과할 시간"
한동훈 법무부 장관 폭행 혐의와 관련해 정진웅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대법원에서 무죄가 확정되자, 당시 '채널A 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이정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기소에 관여했던 이들의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이 연구위원은 오늘 대법원 선고 이후 입장문을 통해 정 위원의 적법한 공무수행에 대해 부당하게 재판에 넘겼다가 무죄가 선고된 사건이라며, 이에 관여했던 법무부·검찰의 책임 있는 이들이 정 연구위원과 국민에게 사과해야 할 시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주임검사까지 무리하게 변경해 부당하게 기소한 수사팀에 대해선 응분의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채널A 사건'의 피의자였던 한 전 검사장이 법무부 장관이 된 이후 정 연구위원을 수사하고 재판에 넘긴 검사는 한 장관에 의해 영전했다며 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이제라도 바로잡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YTN 최민기 (choim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