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거리에 울려 퍼진 "대~한민국"..."전국 4만여 명 운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리나라 대표팀의 첫 경기가 곧 있으면 시작됩니다.

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선 시민 4만여 명이 모여 응원을 펼칠 거로 예상됩니다.

경찰과 지자체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인파 관리에 나섰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네, 서울 광화문광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제 곧 있으면 경기가 시작될 텐데요,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붉은악마의 상징인 머리띠 불빛이 어두운 광장을 밝히고 있습니다.

경기 시작이 다가올수록 시민들이 목청껏 응원 구호를 외치는 등 분위기가 한층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곳 광화문광장을 포함해 전국 12개 장소에서 경찰 추산 4만여 명이 모여 거리 응원을 펼칠 거로 예상됩니다.

특히 2만여 명이 모일 거로 예상된 경기 수원월드컵경기장도 월드컵 응원 열기로 가득한데요.

현장 목소리 들어보시죠.

[최선호 / 서울 구의동 :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다들 모인다고 해서 (왔습니다.) 사우디랑 일본도 이긴 것처럼 3대 1로 이길 것 같아요. 저는 이재성 선수가 제일 골을 먼저 넣을 것 같아요.]

오늘 광화문광장에는 주최 측 추산 붉은악마 응원단 만여 명이 모인 거로 예상됩니다.

애초 광화문 광장 거리 응원은 이태원 참사 여파로 취소될 예정이었는데요.

붉은악마 측이 안전요원을 3백여 명까지 늘리는 등 추가 대책을 마련하면서 서울시가 조건부로 광장 사용을 허가했습니다.

경찰청은 광화문광장에 8개 기동대, 경찰관 41명 등 인력 6백여 명을 투입해 인파를 관리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광장을 5개 구역으로 나눠 사람들이 특정 지역에 몰리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시도 비상상황에 대비해 현장에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행사가 끝날 때까지 광화문광장과 가까운 세종문화회관 버스 정류소를 임시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붉은악마는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의 경기가 있는 오는 28일과 다음 달 2일에도 광화문광장에서 거리응원을 벌일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YTN 황보혜경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