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라이더] 이용수 할머니, 국회 사무처 고소 방침...왜?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용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라이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용수 할머님에게는 평생, 한 평생 '미안하다'는 사과 한마디 듣는 일이이렇게나 어렵습니다. 이게 이렇게 어려울 일인가 싶습니다. 이용수 할머니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만나뵐게요. 할머니,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안보라입니다.

[이용수]
안녕하십니까? 이용수입니다. 감사합니다.

[앵커]
사실 안녕하시지 못하다고 제가 전해 들었는데 멍도 아직 남아있으시다고. 지금 건강은 좀 어떠세요?

[이용수]
지금 병원에 다니고 침 맞으러 다니고 아직까지 숨이 차서, 밤에는 숨도 못 쉬고 죽을 것만 같습니다.

[앵커]
아직까지도 숨 차고 많이 힘드신 거세요?

[이용수]
네, 심장이 부어서 엄청 고통스럽습니다.

[앵커]
조금 전에 영상이 나갈 때 할머님께서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기도 하시고 많이 힘들어 하는 모습도 보이셨는데 그때 국회 당시 상황이 어땠는지 설명해 주실 수 있을까요?

[이용수]
그때 펠로시 의원이 2007년에 결의안을 통과시켜주신 분입니다. 고마운 분이고 반가운 분이고 한국에 처음 오시는데 제가 생각 없이 먼 데서라도 보고 인사드려야 되겠다 싶어서 나갔습니다. 그런데 거기서 있어도 괜찮다고 그랬는데, 공원입니다, 거기. 그런데 난데없이 한 사람이 와서 열 사람이나 그냥 사람을 둘러싸고 제가 그때 놔라, 놔라, 죽겠다 하고 이랬는데도 그냥 땅바닥에 끌고다니고 막 다리 끌고 이렇게 하고 뭔지 모르겠습니다. 그때 상처가 너무너무 커서 지금 심장이 부어가지고 문제가 생겨가지고 잠을 못 잡니다. 내내 병원에 가고 하는데 오늘도 심전도 찍으러 갑니다.

[앵커]
고령이신데 이 일로 인한 충격으로 병원신세를 지셔야 되는 상황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펠로시 의장은 위안부 결의안에 많은 도움을 주신 분이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그때 당시 펠로시 의장을 만나서 어떤 내용을 전하려고 하셨던 겁니까?

[이용수]
어떤 말을 전하고 싶은 것은 없었습니다. 이분이 보니까 너무 바쁘시더라고요. 그래서 한국에 처음 오시는데, 고마운 분이 오시는데 제가 나가서 먼 데서라도 눈으로 보이면 인사하고 와야 되겠다 싶어 그 마음으로 갔습니다.

[앵커]
당시 할머니께서 끌려나가셨을 때 국회 사무처에서는 의전과 경호상의 문제로 이동을 협조하는 과정이었다라고 해명을 했고 할머님을 찾아뵙고 사과를 했다라는 기사도 나왔습니다. 할머니, 이거 어떻게 보셨어요?

[이용수]
아닙니다. 한마디도 없었습니다.

[앵커]
추후에 찾아뵙고 연락하겠다는 얘기도 있었는데 연락이 왔습니까?

[이용수]
전혀 없습니다.

[앵커]
그 이후로 사무처에서 연락이 온 게 하나도 없다는 말씀이세요?

[이용수]
네, 전혀 없습니다.

[앵커]
그럼 말씀하신 것처럼 사과 한마디를 제대로 못 받으신 건데. 그래서 국회 사무처 소식 경호 책임자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들었습니다. 언제 고소할 계획이세요?

[이용수]
이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노인네를... 그분이 귀분 아닙니까? 한국에 처음 오시는데 모르는 사람이라도 나가서 환영하는 게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더군다나 고마운 분이고 또 도움을 많이 주신 분이고 해서 너무 반가워서 아무 생각 없이 멀리서, 너무 바쁘시니까. 멀리서 인사드리고 눈으로라도 인사드리고 와야 되겠다는 생각으로 그 전날 갔습니다.

[앵커]
국회 사무처에 법률적으로 도움을 구하시려는 것 같던데 고소할 계획이 있으신 거예요?

[이용수]
제가 참 깊이 생각했습니다. 이것은 귀빈이 오시면 환영하러 나가는 게 무슨 잘못입니까? 그런데 이걸 가지고 이렇게 사람을, 그것도 구십 넘은 노인네입니다. 노인을 끌고 다니고 이래서 상처투성이로 만들고 지금 심장에 무리가 오게 만들고 한 이런 사람들... 귀빈입니다, 그분이. 또다시 많이 오실 거고 한데 저는 고발하겠습니다.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게 하기 위해서요.

[앵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고소를 계획하셨다고. 만약 국회 사무처에서 연락이 와서 할머님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린다면 고소를 취하할 생각도 갖고 계신 거예요?

[이용수]
그건 그때 생각해 봐야 되고 도저히 이건 지금 생각하면 너무너무, 지금은 아니고 앞으로도 많은 다른 나라 어른들이 오실 거고 귀빈들이 오실 건데 이런 식으로 해서 정말 부끄럽습니다, 저는.

[앵커]
할머님, 얼마 전에 광복절이 있었고 윤석열 대통령의 8.15 광복절 경축사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할머님께서 그 경죽사에 대해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셨어요. 어떤 이유 때문입니까?

[이용수]
윤석열 대통령님은 대통령 되기 전에 오셔서, 역사관에 오셨습니다. 오셔서 나는 공약을 다 하겠다 하고 저한테 맹세했습니다. 그런데 이분 한 말씀이 끝에 가서 나는 대통령이 안 돼도 위안부 문제 해결하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꼭 해결한다고 약속하고 가셨는데 제가 생각하기는 너무 국정에 바쁘시니까...약속한 이 약속은 대통령으로서 지켜야 될 것 아닙니까. 그런데 지금까지도 한 말씀도 없으시고 이래서 정말 참 답답합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이런 언급을 했습니다. 과거사 문제는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원칙에 두고 풀면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언급한 바 있는데 이 발언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이용수]
제가 30년을 쭉 겪어왔습니다. 그런데 7가지 상황이 있습니다. 그런데도 한 마디도 없이 그냥 왜곡하고 온 일본이 국제사법재판소도 간다고 했습니다. 그러면 나도 가겠다 했는데 이것도 가지 않고 망언을 했습니다. 그리고 재판도 다 했습니다. 일본에서 미국에서 한국에서 했습니다.

하고 일본이 아직까지도 망언하고 있는 이 일본, 2015년의 합의 이거는 아닙니다. 저는 무시합니다. 무시했고 할 거 다 했습니다. 그러면 진실된 사과를 해라 하면 용서가 아니다. 그래도 들을지 말지 하다 이런 얘기를 했는데도 끝까지 일본이 안 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제가 할 거 다 하고 했는데도 고문방지위원협의하러 가겠습니다.

제가 말씀드리는 건 일본이 잘못했고 잘했고를 모르니까 국제사법재판소에 가서 재판 결과가 나오면 어떠한 결과가 나와도 저는 그걸 믿겠습니다. 그대로 이행하겠습니다. 그러나 해도 일본은 이웃나라입니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은 교류를 해서 위안부 문제를 모르면 왜 위안부 문제를 일본보고 해결하라고 하나 이런 것을 알기 위해서 역사를 알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젊은 사람들 교류해서 서로 왔다갔다 하면서 올바른 역사를 배우자.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하자는 거고 그래서 지금은 생각이 할 대로 다 했습니다. 제가 또 나이가 있습니다. 세월이 기다려주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 하늘에 가서 할머니들한테 이 얘기를 하도록 제가 해결하고 왔다라고 하도록. 저 나눔의 집 할머니들 중에 99세 할머니가 있습니다.

이 할머니가 용수야, 해결 좀 해다오. 내가 죽기 전에 해결해다오 하는 이 말, 그러면 일본은 7가지가 있는데 한 가지도 실천을 안 하고 그대로 망언하고 있습니다. 이래서 이 할머니가 죽기 전에 해다오 해서 너무 마음이 급합니다. 그래서 저는 할머니들과 의논해서 이제는 갈 데가 없다. 나이 많으니까 기대를 하지 않을 거고 하니까 고문방지협력으로 가겠습니다.

가서 거기에서 자기 잘잘못을 말씀해 주시면 저는 그대로 믿겠습니다. 그리고 나뿐 아닙니다. 이웃나라, 그 약한 나라, 대만이나 어디나 캄보디아나 또 여러 군데 피해자가 있지 않습니까? 피해자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피해자들도 회복해 주고 하기 위해서 고문방지위원협의회로 꼭 가겠습니다. 그리고 그다음에 일본하고 한국하고 교류를 하고 제가 또 일본한테 부탁하는 게 있습니다.

이 위안부 역사는 세계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알고 있고 위안부는 역사적인 우리 한국의 역사적인 위안부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 커가는 사람들이 이걸 확실히 알기 위해서 양국 간에 협력을 해서, 교류를 해서 우리 역사관에... 어디든지 역사관에 교육관을 차려서 완전한 역사 교육을, 위안부 역사를 가르치기 위해서, 가르쳐서 이 사람들이 완전히 해결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제가 교류를 하겠습니다. 이웃나라 너무 불쌍한 나라 많습니다.

약한 나라 많습니다. 저는 일일이 식민지 때, 조선 때 마구 뺏아가고 죽이고 하는 거 저는 그거 보고 커가면서 끌려갔습니다. 이래서 이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되니까 해결 방법이 고문방지협약으로 가는 걸 꼭 가겠습니다. 일본도 이 고문방지로 가면 쉽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 일본이 안 갑니다. 일본이 안 가도 저희는 가겠습니다. 저 혼자라도 가겠습니다.

[앵커]
할머니, 지금 말씀하신 일 다 이루시려면 무엇보다도 건강하셔야 합니다. 저희도 할머님께서 하시는 일 저희가 할 수 있는 위치에서 많이 도우려고 노력할 예정이고요. 무엇보다 건강히 오래오래 지내셔야 합니다.

[이용수]
그런데 건강을 주지 않습니다. 오히려 건강을 망치고 오늘도 CT 찍으러 갑니다. 숨을 못 쉬겠습니다. 죽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할머니, 저희가 시간이 많이 여의치가 않아서 말씀 충분히 다 못 들어서 너무나 죄송하고요. 오늘 병원 잘 다녀오시고 저희가 또 할머니 연결해서 나중에 얘기 한 번 더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용수]
꼭 한 번 더 얘기하도록 해 주시겠습니까.

[앵커]
네, 할머니 오늘 연결 고맙습니다.

[이용수]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