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순호 '밀정 논란' 여야 공방...사퇴 질문엔 '침묵'

실시간 주요뉴스

행안부 업무보고…김순호 '밀정 논란' 공방 가열
"박종철 고문치사 홍승상 전 경감 인생의 스승"
"인터뷰 사실과 달라…주체사상 공포 느껴 전향"
노동운동하다 경찰 특채? '밀정 논란' 계속될 듯
[앵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의 '밀정 의혹'을 놓고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논란의 중심에 선 김 국장은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면서 사퇴 의사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침묵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혜린 기자!

오늘 오전 국회 행안위에서 진행된 행안부와 경찰청 업무보고에서 김순호 초대 행안부 경찰국장을 둘러싼 공방이 치열했다고요?

[기자]
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18일)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의 업무보고를 받고 있습니다.

업무보고에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이 참석할 뿐만 아니라, 김순호 초대 행안부 경찰국장도 배석했는데요.

김 국장의 이른바 '밀정 논란'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김 국장은 오늘 업무보고에서 본인이 몸담았던 인천·부천 민주노동자회 단체의 성격을 묻는 질의에 인노회는 이적 단체라고 못 박았다가, 대법원에서 인노회가 이적단체가 아니라고 판결했단 질의가 나오자 1980년대 당시에 이적단체였단 의미였다며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박성민 / 국민의힘 의원 : 인노회라는 단체 명칭은 무엇이고 어떤 단체입니까 도대체?]

[김순호 / 경찰국장 : 이적단체입니다. 아까 박성민 의원님께서 질의하셨을 때 저는 그 당시에 이적단체였단 의미로 말씀드렸는데 오해가 있었으면 깊이 사죄드리겠습니다.]

김 국장은 또 YTN 인터뷰에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보고서를 작성한 홍승상 전 경감을 인생의 스승이라고 표현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홍 전 경감이 김 국장으로부터 인노회 사건 수사에 큰 도움을 받아 특채했다는 언론 인터뷰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며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이적단체에서 주사파 활동을 하다가 주체사상에 대한 공포 때문에 경찰이 되기로 마음먹었을 뿐이란 겁니다.

[이성만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홍승상 전 경감은 잘 알다시피 대공수사했고, 인노회 사건 해결 주역이었습니다. (인노회 사건 수사 도움받고 특채했다는) 홍 전 경감의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김순호 / 경찰국장 : 사실과 맞지 않습니다.]

앞서 김 국장은 30여 년 전, 함께 노동운동을 한 동료들을 밀고한 대가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이 YTN 보도로 처음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김 국장은 지난 1988년 설립된 인천·부천 민주노동자회에서 부천지구 조직 책임자를 맡았는데, 이듬해 1월 말부터 회원들에 대한 치안본부의 불법 연행이 줄줄이 이어진 겁니다.

비슷한 시기 김 국장은 돌연 잠적했고, 반년이 지나지 않아 인노회 사건을 수사한 치안본부 대공 수사3과 경찰이 돼 나타났습니다.

오전 질의가 끝난 뒤 논란의 중심에 선 김 국장은 사퇴 의사를 묻는 취재진 질의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습니다.

오늘 업무보고에는 행안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전국 서장회의'를 주도했다가 대기발령 된 류삼영 총경도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행안부 경찰국과 관련한 주요 인사들이 모인 만큼 지난 8일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이어 다시 한 번 경찰국을 둘러싼 공방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앞서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 문제로 경찰 장악 논란을 불러온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초대 경찰국장 인사 검증이 제대로 이뤄졌느냐를 두고 또 한 번 책임론에 시달릴 거로 보입니다.

[앵커]
대학생들과 시민단체들도 김순호 행안부 경찰국장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죠?

[기자]
네, 민주사회를 염원하는 성균관대학교 재학생 일동은 오늘 오전 11시 김순호 경찰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김 국장이 인노회를 주사파 단체로 몰아 주사파 운동에 회의를 느낀 것처럼 거짓 해명하고 민주 열사들을 깎아내리고 있다는 겁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등 시민단체 역시 김 국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오전 10시 용산 전쟁기념관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이들 시민단체의 사퇴 요구는 경찰국 해체 요구로도 이어지면서 파장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