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래노동시장연구회 "주 52시간 유지하되 대안 모색"

실시간 주요뉴스

미래노동시장연구회 "주 52시간 유지하되 대안 모색"
노동시장 개혁 과제를 논의하기 위한 미래노동시장연구회는 주 52시간을 유지하되 산업현장에 맞는 합리적인 대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래노동시장연구회는 발족 한 달을 맞아 연 기자회견에서 근로자의 건강권을 위해 주 52시간제라는 큰 틀은 유지해야 하지만, 업종과 직종, 규모에 따라 근로시간을 운영하는 데 일부 어려움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임금 체계와 관련해서는 고령화 시대에 계속 고용 기반을 마련하고 분야별 임금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임금 개편이 필요하다는 데 대부분 공감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회는 특히, 저임금 구조 개선 요구가 큰 중소·하청 기업 상황을 검토하기 위해 중소제조업체 등을 중심으로 현장방문과 노사 간담회 등을 실시하고 현장 실태 조사와 심층 집단면접도 하기로 했습니다.

연구회는 근로시간과 임금 문제는 결국, 우리 노동시장의 이중구조까지 연결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는데 좌장인 권순원 교수는 현장의 기대와 우려를 알고 있다면서 최대한 많은 의견을 듣고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