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집 잃고 막막한데 또 비?"...복구작업 한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주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잇따랐죠.

서울 관악구에서만 침수 피해가 6천여 건이나 접수됐습니다.

복구작업이 이뤄지고 있지만 피해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복구 작업을 하는 데도 시간이 오래 걸리는 상황입니다.

수해 복구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성훈 기자!

[기자]
네, 서울 신림동 수해복구 현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이 광복절 국경일인데, 그곳은 쉴 겨를이 전혀 없겠죠?

[기자]
네, 이곳에서는 복구 작업이 한창입니다.

며칠 동안 이뤄진 복구 작업에도 길거리엔 수해가 남기고 간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됩니다.

부서진 목재 가구 파편과 침대 매트리스가 집 밖으로 나와 있습니다.

또, 업소에서 사용할 법한 의자 역시 나와 있는데요,

공통점은 물에 잠겼던 걸 보여주듯 모래로 얼룩져있다는 겁니다.

현재는 환경공무원들이 나눠서 침수된 물품들을 정리하고 있습니다.

수해 복구 작업은 군 인력과 자원봉사자, 구청 공무원이 투입돼 이뤄지고 있습니다.

군 인력은 침수된 집 안에서 사용할 수 없는 가구 등을 밖으로 꺼내오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자원봉사자는 집 내부를 닦고 청소하는 일을 맡았고, 구청 공무원은 침수 피해 지원을 위해 현장 상황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관악구에선 침수 피해 지원을 위해 신청을 받았는데요.

현재까지 6천여 건이 신청된 상황입니다.

주택과 상가 침수 피해는 각각 5천여 건, 천 여건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우로 인한 피해 규모가 그만큼 컸다는 의미일 텐데요.

그렇다 보니 복구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거로 보입니다.

오늘 저녁부터 다시 큰비가 내릴 수 있다는 예보가 나온 상황인데요.

인근 주민센터에 마련된 대피소로 옮긴 한 이재민은 복구 작업도 다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비가 오면 추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거 아니냐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신림동 수해복구 현장에서 YTN 윤성훈입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