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도관까지 끊겼어요"...또 비 소식에 주민 '막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115년 만의 기록적 폭우가 내린 지 어느새 닷새가 흘렀지만, 수마가 할퀴고 간 흔적은 여전합니다.

특히 산발적 비가 계속됐던 경기 남부 지역에선 수도관까지 끊겨 닷새째 단수 상태인 마을도 있는데요.

오늘부터 수도권 지역에 또 한 번 국지성 호우가 예고되면서 주민들은 추가 피해가 나는 건 아닌지 막막한 심정입니다.

현장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송재인 기자!

[기자]
네, 경기 광주시 퇴촌면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 피해 상황 어떻습니까?

[기자]
제 뒤로 마치 벌목한 듯 한가득 쌓여있는 나무 더미가 보이실 텐데요.

지난 8일부터 쏟아진 폭우에 뒷산에서 산사태가 나며 휩쓸려 내려온 나무들입니다.

나무와 함께 쌓여있는 이 흑색 조각들은 사실 위쪽 마을로 진입하던 도로 일부입니다.

쏟아져 내려온 토사, 또 나무에 개울까지 넘치면서 도로가 산산조각이 났습니다.

차로는 온 데 간 데 없이 완전히 비포장도로가 돼버리면서 저희 취재진 차량이 윗마을까지 진입하는 것도 쉽지 않았는데요.

주민들 역시 차량 이동이 막히면서 마을을 벗어나지 못하고 서성이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이곳 경기 광주시 퇴촌면 지역엔 기록적 폭우가 내렸던 지난 8일부터 지금까지 510mm에 달하는 비가 쏟아졌습니다.

폭우 첫날 그야말로 폭우가 쏟아진 탓에 지금까지도 마을엔 물 공급이 뚝 끊긴 상태인데요.

교량 옆 수도관까지 끊어져 버린 탓입니다.

주민들은 생활용수는 흙이 섞인 개울 물로, 식수는 2km 떨어진 마을회관에 가서 받아와 겨우겨우 단수 상태를 버티고 있는데요.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수도권 추가 호우가 예보되면서,

어제서야 간신히 복구된 전기와 통신도 또다시 끊겨버리는 건 아닐지, 주민들 불안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광주시 퇴촌면 안도장골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