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땅 꺼지고, 나무 뽑히고...폭우가 할퀴고 간 경기 남부지역

실시간 주요뉴스

양평군 강하면, 폭우 피해 직격타…곳곳 ’처참’
거리는 토사로 파손…철제 난간 뜯겨 나가
다리 전체가 침수, 급류에 떠밀려온 잔해 잔뜩
도로엔 아직 흙탕물…차도 지나다니기 힘들어"
[앵커]
중부지방을 휩쓸고 간 비는 잦아들었지만 폭우가 남긴 상처는 더 선명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도로 곳곳이 무너졌고 토사가 휩쓸려온 마을은 쑥대밭이 됐습니다.

저희가 계속 수해 현장 상황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이번엔 경기도 양평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강민경 기자!

[기자]
네, 경기도 양평 강하면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경기 남부 지역도 이번에 폭우 피해가 컸죠.

물은 빠졌을 텐데, 거기 상황은 좀 어떤가요?

[기자]
네, 지금 보시는 것처럼 이곳 양평군 강하면은 물이 빠지고 나니 오히려 처참한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고 있습니다.

지금 제가 서 있는 여기는 작은 하천에 설치된 다리인데요.

얼마나 물살이 셌는지 이렇게 철제 난간이 통째로 뜯겨 내려간 모습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반대편에는 더 아수라장입니다.

지난 8일과 9일 폭우가 이어졌을 때 이 다리 전체가 물에 잠겼습니다.

위에서 떠내려온 온갖 쓰레기와 나무토막이 난간에 잔뜩 얽혀 있는데 손을 쓸 수조차 없습니다.

다리 끝 차로 쪽으로 가보겠습니다.

포크레인이 한창 복구 작업을 하는 모습 확인할 수 있고요.

도로엔 아직도 흙탕물이 가득해 사람은 물론 차도 지나다니기 힘듭니다.

건너편 밭은 아예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입니다.

애써 지은 농작물이 침수로 전부 쓸려 내려가 버린 상황 확인할 수 있습니다.

폭우가 가장 심했던 지난 8일부터 9일까지 양평에는 총 400mm에 달하는 비가 내렸습니다.

이곳 강하면의 경우 비가 너무 세게 내려 마을 곳곳 진입로가 차단되기도 했습니다.

일단 양평군은 어제부터 본격적인 복구 작업에 나선 상탭니다.

그러나 잠시 그쳤던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하는 데다 피해 규모가 워낙 커서 복구 작업에 좀처럼 속도가 붙질 않는다고 합니다.

그러나 복구만큼이나 일단은 추가 피해를 막아야 합니다.

일단 개울가나 비탈, 공사장 등 위험한 지역은 최대한 피하고 전문 장비를 사용해 잔해를 치워야 하는 점 꼭 숙지해주시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양평군 강하면에서 YTN 강민경입니다.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