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나이트] 침수에 나타난 영웅들... 우리 동네 슈퍼맨을 소개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

퍼붓는다는 표현이 어울렸던 며칠간의 중부지역의 폭우..

많은 분들이 침수로 피해를 보셨고 불편을 겪기도 하셨지만, 인터넷을 달궜던 뜨거운 사진 몇 장으로 마음만은 따뜻할 수 있었습니다.

화제가 됐던 침수에 나타난 영웅들을 소개를 해드리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 사진 보셨을텐데요.

강남역 슈퍼맨이라 불리는 분입니다.

한 번에 많이 비가 오고 배수가 원활하지 않자, 한 남성이 맨 손으로 우산도 없이 배수구에 막힌 쓰레기를 치워서 물을 빠지게 한 겁니다.

이 사진을 SNS 올린 사람은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이 금방 내려갔다", "슈퍼맨이 따로 없다"라며 당시 현장을 묘사해주기도 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주심으로 '동네 배수로 뚫어주신 아저씨'라는 글이 게재돼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게시글에 의하면 당시 의정부 용현동의 침수 현장의 모습인데요.

도로에는 자동차가 잠기고 시민들도 이 잠긴 물을 건너가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이 때 한 남성이 나타나서 배수로의 쓰레기를 치웁니다.

그리고 옆에는 한 아주머니가 쓰 레기를 버릴 수 있게 종량제 봉투를 가져와 옆에서 도우는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요.

글 작성자도 앞서 보셨던 강남역 슈퍼맨처럼 배수로를 뚫으니 물이 금방 빠졌고 낙엽과 비닐 종류의 쓰레기가 많았다고 글을 쓰기도 했습니다.

조금만 더 수위가 높아졌다면 많은 피해가 있었을 수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입니다.

저도 넋을 놓고 본 영상인데요.

한 남성분이 침수된 물에 고립된 한 자동차 운전차를 구하는 모습니다.

영상을 찍은 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서초구 서초동의 한 도로인데, 3분도 채 지나지 않아 물이 불어나서 무릎까지 차 올랐는데, 도로에서 살려주세요라는 소리가 들려서 뛰어 들어서 여성을 구했다고 합니다.

이 남성의 정체 다들 궁금하실텐데요.

국방부 소속의 공무원인 표세준 씨로 밝혀졌습니다.

과거 초등학교 때 유소년 수영선수로도 활동을 했었다고 하는데요.

"빨리 구해 드려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라고 인터뷰에서 당시 소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YTN에서는 시청자 여러분의 제보 영상 덕분에 폭우 피해 상황을 생생히 보도해드리고 있습니다.

제보 영상을 보내주실 때는 카카오톡 '뉴스는 YTN' '제보는 YTN' 으로 주시면 되구요.

전화로는 02 398 8282 또는 8585 번으로 연락 주시면 됩니다.

무엇보다 제보영상을 찍으실땐 여러분들의 안전에 각별히 주의하시길 부탁드립니다.


YTN 정진형 (advbro08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