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장영상+] "코로나19 확진자 지난주 대비 22.5% 증가...20·30대 발생률 최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환자가 15만 명에 육박해 118일 만에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이번 유행이 이르면 이번 주 정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감소세가 크지 않고 정체기가 길게 이어질 거란 예상도 많습니다.

코로나19 국내 유행 상황,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으로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방대본 상황총괄단장입니다. 8월 9일 코로나19 감염병 정례브리핑 시작하겠습니다.

우선 주간 발생 동향과 위험도 평가 결과를 말씀드리겠습니다.

8월 1주 주간 위험도는 전국 수도권은 중간, 그리고 비수도권은 높음으로 평가하였습니다.

코로나19 주간 확진자 수가 지난주 대비 약 22.5% 증가하여 일평균 9만 7000명대가 발생하였습니다. 8월 1주의 주간 확진자 수는 약 68만 명으로 일평균 9만 7238명입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지난주 1.29에서 1.14로 하락하였으나 6주 연속으로 1 이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모든 연령대에서 발생률이 증가하였으며 20대와 30대에서 발생률이 가장 높은 가운데 확진자 중 60세 이상의 고위험군 비중이 20%를 돌파하였고 70세 이상에서는 전주 대비 1.5배의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감염취약시설의 발생과 집단발생의 증가 추세, 3차 접종 후 시간의 경과 그리고 38%에 달하는 4차 접종률 등으로 인하여 중증 위험이 높은 60세 이상 확진자의 규모와 비중이 증가 중입니다.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324명으로 전주 대비 36% 증가하였고 사망자는 209명으로 전주 대비 22% 증가하였습니다.

60세 이상 인구에 대해서 예방접종력별 연령 표준화 사망률을 살펴보면 미접종군의 사망 위험은 4차 접종 완료군 대비 27배, 2차 접종 완료군 대비 5.4배에 달하며 2차 접종 완료군의 사망 위험 역시 4차 접종 완료군에 비해서 5배 높습니다.

국외의 발생은 지난주와 유사한 가운데 BA.5형 변이가 우세한 미국, 독일은 감소세를 보이는 반면 BA.5형 변이가 증가 중인 일본에서는 확진자의 발생 규모가 커지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검출률은 국내 발생 및 해외 유입 사례 모두 100%로 확인되었습니다. 오미크론 세부계통 검출률은 BA.2.3, 4.2%, BA.2 2.3%, 그리고 BA.5가 76.3%로 확인되었습니다. 지난주에 BA.2.12.1이 40건, BA.4 70건, BA.5가 2020건 그리고 BA.2.75 8건이 추가로 검출되었습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지난주 27.7%에서 35.3%로 증가하고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 또한 지난주 46.5%에서 54.3%로 증가하였습니다.

지난 금요일 중대본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정부는 6300여 개의 전담병상 외에도 일반 병원의 병상도 활용할 수 있도록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60세 이상 고위험군에서 발생 규모와 비중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중증 및 사망 예방을 위해 4차 접종의 적극적인 참여와...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