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집중호우로 서울지하철 동작역 폐쇄..."출근 시간 조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새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지하철 등 대중교통 운행에도 큰 차질이 생겼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차량 운행을 늘리는 등 대응에 나섰는데요.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철희 기자!

[기자]
네, 서울지하철 9호선 동작역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제가 나와 있는 서울 동작구에는 한때 시간당 141㎜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었는데요,

이 영향으로 어젯밤 10시를 조금 넘어서부터 서울지하철 9호선 동작역이 물에 잠겨 폐쇄됐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지금도 역에서는 복구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역 안으로 호스를 연결해 밖으로 물을 퍼내는 모습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다만 첫차가 출발하는 새벽 5시 반까지 복구를 마칠 수 있을지 장담하기 힘든 상황입니다.

동작역뿐 아니라 서울지하철 9호선 노들역에서 사평역 사이 지하철 운행이 중단됐다가 재개되기도 했고요.

서울지하철 7호선 이수역 곳곳은 호우로 불어난 물을 견디지 못하고 천장 일부가 무너지기도 했습니다.

사고 여파로 이수역에서는 열차가 무정차 통과하기도 했습니다.

또, 지하철 2호선 신대방역은 주변 도림천이 범람하면서 피해가 우려돼 열차가 무정차 통과했었고요.

서울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 개봉역과 오류역도 선로 침수 등 피해로 한때 열차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갑자기 불어난 물로 시내버스 등 다른 대중교통도 운행에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에 서울시는 출근 집중배차 시간을 기존보다 30분 늘려 아침 7시부터 오전 9시 반까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또 퇴근 집중배차시간도 30분 늘리고 5호선에서 7호선, 신림선을 각 2번씩, 모두 8번 늘려 운행하기로 했습니다.

지하철 막차시간은 새벽 1시에서 1시 반까지로 연장해 운영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행정기관과 공공기관 대상으로 출근 시간을 오전 11시 이후로 조정하도록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지하철 9호선 동작역에서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