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마 그치자 폭염...물놀이장마다 피서객 북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장마가 잠시 그치니까 곧바로 찜통더위입니다.

서울도 올해 들어 첫 폭염경보가 내렸죠.

시원한 물과 그늘이 있는 곳으로 피서객들이 몰렸습니다.

황윤태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분수가 하늘 높이 뻗자 주변에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우의를 입고 물총을 쏘다 보면, 사람들은 잠시나마 어린아이가 됩니다.

[황인후 / 경기 안산시 : 물놀이요. 형아 혼자 팀하고 동생이랑 저랑 팀하고 (물총 싸움하고) 놀고 있어요. 시원해요.]

시끌벅적한 음악 속에서 친구와 물놀이를 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릅니다.

[김도희 / 경기 안양시 : 물에 다 젖어야죠, 뭐. 바쁘게 이것저것 놀고 즐겁게 있다가 갈 거 같아요.]

장맛비 뒤 이어진 찜통더위에 한강 공원에 마련된 물놀이장도 시민들로 가득 찼습니다.

머리가 흠뻑 젖은 채 물장난도 치고, 마음껏 물장구를 치며 내달려봅니다.

아예 바닥에 누워 시원한 물을 온몸으로 맞으며 잠시나마 더위를 잊어봅니다.

[조우진 이정민 박주영 / 서울 구로동 : 친구들이랑 물놀이하려고 놀러 나왔어요. 물에 들어가니깐 시원하고 기분이 좋았어요.]

부모들은 멀찍이서 간이선풍기로 더위를 피하거나, 아이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화면에 담습니다.

[김준호 / 서울 당산동 : 사람들도 되게 많고 햇빛이 뜨겁지만 물이 너무 시원하고 아이도 많이 좋아해 가지고 즐겁게 보내고 있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주르륵 나는 무더위를 피해 그늘을 찾는 사람들은 널찍한 공원으로 모여들었습니다.

그늘에서 시원한 음료수 한 잔을 들이키다 보면, 어느새 시원한 바람이 온몸을 감쌉니다.

[전성진 / 서울 신길동 : 주말에 계곡 같은데 나가려고 하면 차들이 막히기도 하고요. 그래서 가까운 물놀이 시설이 잘 돼 있어서 자주 나오고 있습니다.]

조만간 다시 대찬 장맛비가 이어진다는 예보가 나오는 상황.

장마 사이에 낀 불볕더위 앞에서 시민들은 물과 그늘에서 더위를 식혔습니다.

YTN 황윤태입니다.




YTN 황윤태 (hwangyt264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