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주말에도 이틀 연속 1만 명대 확진...유행 반등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2일)에 이어 이틀 연속 만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상대적으로 검사 수가 적은 주말에도 많은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유행이 반등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신지원 기자!

오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몇 명입니까?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3일) 0시 기준으로 만 59명이 새로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만 7백여 명을 기록한 어제(2일)보단 적지만, 검사 수가 적은 주말에도 이틀 연속 만 명대 확진자가 나온 겁니다.

오늘 신규 환자는 1주일 전보다 3천821명, 2주 전보다는 3천9백여 명이 더 늘어난 수치입니다.

국내 발생은 9,868명이고 해외 유입 사례는 191명입니다.

국내 환자 가운데 수도권에서는 5,590명, 비수도권에서는 4,278명이 확진됐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53명, 사망자는 8명으로 집계됐는데요.

이에 따라 누적 사망자는 2만 4,570명, 누적 치명률은 0.13%에 이르게 됐습니다.

오늘까지 누적 환자 수는 모두 1,838만 9,611명입니다.

방역 당국은 최근, 면역을 회피하는 변이 검출률이 높아지고 재감염 사례도 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입국자 격리가 면제되고, 국제선 항공편을 증설하면서 해외 유입 확진자도 증가 추세입니다.

일일 신규 환자 수는 오미크론 변이 유행이 정점을 찍은 지난 3월 이후 꾸준히 감소해왔는데요.

감소세가 한계에 도달하면서 당분간 만 명 안팎을 오가는 흐름이 반복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신지원 (jiwon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