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서울 신정동 일대 수도 흙탕물...6시간 만에 정상급수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서울 양천구 신정 3·4동 일대에서 수돗물에 흙탕물이 섞여 나오다 6시간 만에 정상 급수가 이뤄졌습니다.

오늘 낮 12시쯤 양천구 신정3·4동 일대에서 수돗물에 흙탕물이 섞여 나온다는 주민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현장 조치 후 오후 6시쯤 정상급수를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고는 상수도관 세척을 위해 작업구를 설치하는 과정에서 배관 접합부위가 이탈하면서 누수가 발생한 게 원인으로 파악됐습니다.


YTN 김종균 (chong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