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출근길 도로 통행 대부분 재개...잠수교 물 거의 빠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밤사이 장맛비가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서울 시내 도로 대부분이 통행을 재개해 출근길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입니다.

잠수교도 물이 거의 빠졌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서울 잠수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아직 지나다니지는 못하는 상황이죠?

[기자]
네 이곳 잠수교는 아직 물에 살짝 잠겨있습니다.

바로 옆 반포한강공원도 마찬가지인데요.

다만 물이 점점 빠지고 있어서, 청소차와 작업자가 나와서 운행 재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잠수교가 잠기는 수위가 6.5m인데 지금 6.65m여서 곧 물 밖으로 완전히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6월 30일) 오전 9시부터 차량통제는 유지되고 있는데요.

다만 자정쯤 8m에 이른 뒤부터는 줄곧 수위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자정 기준으로 전 지역 호우특보가 해제됐고 비가 소강상태인 탓입니다.

아직 통제 중인 도로는 이곳 잠수교와 올림픽대로 개화육갑문 정도고요.

서울 시내 대부분 도로도 자정을 기점으로 통행이 재개됐습니다.

내부순환로나 동부간선도로 전 구간 차량 운행이 가능해졌고요.

양재천로, 광나루로 등 시내 도로도 통제가 해제됐습니다.

비도 그쳤고, 대부분 도로 운행이 재개되긴 했지만 아직 북한에는 비가 오고 있어서 한강 수위 추이가 어떻게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은데요.

기상 상황에 따라서도 교통 통제가 수시로 바뀔 수 있는 만큼 확인해보시는 게 좋겠습니다.

서울시도 대중교통 집중배차 시간을 출퇴근 시간대에 30분씩 연장했고 지하철 운행을 늘렸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잠수교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