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준석 성 접대 의혹' 업체 대표 측 "20번 넘게 접대"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와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아이카이스트 김성진 대표가 경찰 조사에서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20차례 넘게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김성진 대표의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는 오늘(30일) 서울구치소에서 접견 조사를 마치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변호사는 김 대표가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두 차례 성 접대를 제공한 것을 포함해 2016년까지 20차례 정도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김 대표가 자신의 회사에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방문해 주길 바라는 마음에 이 대표를 접대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13년 7월 11일 김 대표가 박 전 대통령을 회사로 부를 방법이 없느냐고 물었더니, 이 대표가 국회의원과 기업인 등 2명을 거론하며 힘 써보겠다는 취지로 답했다며 알선수재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 2013년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와 명절 선물 등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 대표에 대한 접견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김 대표는 별도 사건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습니다.

김 변호사는 경찰이 오늘 조사에서 2013년 7월까지의 행적에 대해서만 조사했고, 다음 달 12일이나 14일 김 대표에 대한 2차 접견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