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캠핑 성지' 찾았다가 갯벌 빠지는 차량 잇따라...이달에만 세 번째, 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인천 옹진군에 있는 섬 일대는 아름다운 자연경관으로 '캠핑 성지'로 불리며 이른바 '캠핑족'과 차에서 숙박하는 '차박족'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섬 주변에서 자동차가 갯벌에 빠져 고립되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는데요.

이달 들어서만 비슷한 사고가 세 번이나 일어났다고 합니다.

왜 그런 건지, 운전자들이 유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 취재 기자와 자세히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윤성훈 기자, 안녕하세요.

우선 어제도 옹진군 섬 일대에서 자동차가 갯벌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죠?

[기자]
화면 보면서 어제 상황 설명해드리겠습니다.

옹진군에 있는 선재도와 측도 사이를 잇는 갯벌에서 발생한 사고입니다.

승용차 한 대가 갯벌 한가운데에 덩그러니 놓여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어제 새벽 6시 20분쯤 신고를 접수해서 출동했는데 자동차에 사람이 없는 걸 확인하고 해경에 인계했습니다.

해경이 갯벌에서 차량을 꺼내려고 해봤지만 여의치 않아서 인근 소방서에 도움을 청했고요.

다시 소방관과 해양경찰관들이 함께 차량을 끌어내려 시도했지만 이마저 실패했습니다.

결국, 지게차를 동원한 끝에 8시간 만에 차량을 뭍으로 건져낼 수 있었습니다.

목격자 설명 들어보시겠습니다.

[신석연 / 현장 목격자 : 아침에 일어나서 보니까 물이 빠지는 상태였는데 차 지붕이 드러나는 상태가 돼서 물에 잠겨 빠져 있더라고요. 저런 상황이 한 달에 2~3건 정도로 자주 발생하는 상태입니다.]

그런데 해당 자동차를 주차하고 떠난 30대 남성은 아직 연락이 닿질 않고 있습니다.

경찰은 실종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앵커]
인접 지역에서 이런 피해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고요?

[기자]
지난 6일과 13일에도 전기차와 고급 SUV 차량이 갯벌에 빠져 구조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현장에서 만나본 선재도 주민도 자동차를 운전하다 두 번이나 갯벌에 빠지는 일이 있었다고 혀를 내둘렀습니다.

해당 지역에서 이런 일이 유독 자주 발생하는 이유는 옹진군 섬 일대의 지리적인 특성 때문인데요.

선재도와 측도는 폭 4m, 길이 500m의 자갈길로 이어져 있습니다.

자갈길은 바닷물이 열릴 때 하루 두 번만 모습을 드러내는데, 이때 취재진이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직접 살펴본 결과 자갈길과 갯벌을 구분하는 경계선이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자갈길인가 싶어 가다 보면 갯벌에 빠져들게 되고, 한 번 갯벌에 빠지면 헤어나오기 쉽지 않았는데요.

한쪽 발을 빼려다 보면 다른 쪽 발에 힘이 들어가 깊숙이 들어가게 됩니다.

악순환이 반복되는 건데, 취재진도 결국 신발을 벗고 서로 도와가면서 겨우 갯벌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자동차 역시 한 번 갯벌에 들어가면 앞뒤로 움직이려 가속을 밟고, 방향을 틀수록 갯벌에 더 깊숙하게 빠져들게 되는 겁니다.

[앵커]
옹진군 섬 일대에서는 갯벌에 빠지는 것뿐만 아니라 침수 피해도 조심해야 한다고요?

[기자]
역시 하루에 두 번만 모습을 드러내는 자갈길이 역시 위험 요소입니다.

해당 지역을 처음 방문하는 외지인들은 밀물과 썰물 시간을 정확히 알기 어렵습니다.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도 밀물과 썰물 시간이 매번 달라져 매일 시간을 확인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외지인들은 물이 빠진 것만 보고 뭍으로 착각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렇게 자동차를 주차해 놓으면 썰물이 들어올 때 자동차는 고스란히 바닷물에 잠기게 되는 겁니다.

앞서 보신 최근 사례도 뭍으로 알고 차를 세워뒀다가 바닷물이 들어와 봉변을 당한 거로 추정되는데요.

특히 야간에는 뭍과 갯벌 지역을 명확히 구분하는 게 어려워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안전대책이 마련돼야 할 거 같은데, 어떤 상황입니까?

[기자]
인근 주민들은 옹진군에 안전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다만, 선재도와 측도 주민이 서로 요구하는 대책이 미묘하게 달랐는데요.

먼저 측도 주민은 섬과 섬 사이를 잇는 다리를 놔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측도는 선재도를 거쳐야 육지로 나갈 수 있는 만큼, 다리를 놔서 어느 때고 이동할 수 있는 이동 통로를 만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반면, 선재도 주민들은 다리를 놓는 건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며 콘크리트 길을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은래 / 선재도 주민 : 다리를 놔주면 좋은데 그건 안되는 거 아니까. 차가 잘 다닐 수 있게 콘크리트 쳐서 턱을 만들어서 턱만 생기면 내려가지 않을 거 아니냐 그러면 이런 현상도 없고.]

그러나 두 섬 주민들의 바람과 달리 옹진군은 두 사항 모두 들어주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다리나 도로를 설치하는 건 많은 예산이 소요돼 단기간에 추진할 수 없다는 겁니다.

대신 이용자들이 볼 수 있도록 주의 표지판을 설치할 계획이라는 답을 내놨는데요.

근본적인 안전 대책이라고 볼 순 없어 해당 지역을 찾는 사람들이 피해를 막기 위해선 운행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앵커]
옹진군 섬 일대가 특히 취약하다고 하더라도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거 같은데요?

[기자]
인천 해양경찰서가 담당하는 지역으로만 넓혀 봤을 때, 옹진군 섬 일대가 아니더라도 자동차가 갯벌에 빠지는 피해 사례는 늘어나는 모습입니다.

재작년 자동차가 갯벌에 빠진 신고 건수는 3건에 그쳤지만, 지난해엔 11건으로 1년 새 4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올해는 이번 달까지 3건이 접수된 상황입니다.

캠핑과 차박을 즐기는 사람이 점차 늘어나면서 자동차를 몰고 해안가를 찾는 사람도 늘어나 관련 피해가 늘어나는 거로 풀이됩니다.

[앵커]
혹여나 운전자들이 차량을 몰다가 갯벌에 빠지면 상당히 당혹스러울 거 같은데, 어떤 점을 주의해야 할까요?

[기자]
아무리 주행성능이 좋은 차라고 하더라도 갯벌과 해안가 모래를 주행하는 건 피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모래나 진흙이 자동차 엔진에 들어가게 될 경우 자동차가 주행을 멈출 위험성이 있습니다.

그러나 만약 불가피하게 갯벌 등을 지나야 한다면 주행을 멈춰선 안 됩니다.

저속으로라도 멈추지 않고 주행을 해서 해당 지역을 빠져나가는 수밖에 없습니다.

잠시라도 멈추게 될 경우에는 차량의 무게 때문에 갯벌에 빠져들게 되는데요.

갯벌에 한번 빠져든 상황에서 자동차 방향을 튼다거나 탈피를 시도하면 오히려 더 깊숙이 빠져들게 됩니다.

진흙에 빠져들었다면 무리하게 이탈을 시도하지 말고 외부 도움을 구해야 합니다.

견인차나 구조해줄 수 있는 차를 불러야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사회1부 윤성훈 기자와 얘기 나눠봤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YTN 윤성훈 (ysh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