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확진 1만 3,358명...원숭이두창 2급 감염병 지정

실시간 주요뉴스

1주 전보다 2천여 명·2주 전보다 만여 명 줄어
화요일 발표 기준 1월 26일 이후 19주 만에 최저
위중증 환자 114명…12일 연속 백 명대
여름 휴가·실내 에어컨 사용…재유행 위험 여전
원숭이두창 2급 감염병으로 지정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나흘 만에 만 명을 넘어서면서 만3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하루 새 숨진 사람은 6명으로 8달 만에 가장 적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현준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연휴 영향이 사라지면서 늘었다고요? 자세한 신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신규 환자는 만 3천358명입니다.

휴일 영향이 사라지면서 어제보다 7천여 명, 배 넘게 늘면서 나흘 만에 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2천여 명이 2주 전과 비교하면 만 명 넘게 줄어 여전히 감소세입니다.

수요일 발표 기준으론 지난 1월 26일 이후 19주 만에 가장 적은 신규 확진자입니다.

환자 감소 추세가 이어지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숫자도 안정적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3명 준 114명으로 12일 연속 백 명대입니다.

하루 새 숨진 환자는 6명으로 지난해 10월 9일 이후 242일, 8달여 만에 가장 적은 사망자를 기록했습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오늘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주간 확진자는 11주 연속 감소하면서 하루 평균 만 2천 명 수준까지 떨어졌고, 위중증 환자도 전주보다 29.5%, 사망자는 56.6% 감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감염재생산지수도 0.74로 10주 연속 1 미만을 유지하며, 유행 억제가 이어지고 있고, 병상가동률도 10% 아래로 떨어져 의료대응 여력도 충분한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여름철 지역축제와 휴가, 그리고 밀폐된 환경에서의 실내 에어컨 사용처럼 재유행 위험들이 여전히 남아 있다며, 실내마스크 착용과 주기적 환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앵커]
원숭이두창이 오늘부터 2급 감염병으로 지정됐다고요?

[기자]
세계 각국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원숭이두창을 우리 정부가 2급 감염병으로 지정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이 지난달 31일 원숭이두창에 대한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단계로 높인 데 이어 오늘 개정 고시를 발령해 2급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한 건데요.

고시 개정 전까지는 신종감염병증후군으로 분류하는데,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해 국내에서 발생했을 때 신속한 대응과 효율적인 감염병 관리를 위한 것이라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습니다.

2급 감염병은 전파 가능성을 고려했을 때 격리가 필요한 감염병으로, 현재 코로나19와 결핵, 수두 등 22종이 지정돼 있습니다.

의료기관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24시간 이내에 방역당국에 신고해야 합니다.

원숭이두창은 중서부 아프리카에서 풍토병이 된 바이러스지만 지난달 7일 영국에서 첫 발병 보고가 나온 뒤, 현재 비풍토병지역 27개 나라에서 780건의 감염사례가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또 원숭이두창에 효과성이 입증된 3세대 백신 도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현재 1세대와 2세대 두창 백신 3천502만 명분을 비축하고 있지만, 두창 백신은 원숭이두창에 대해 약 85%의 예방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부는 그러나 원숭이두창 국내 유입 사례가 아직 없고, 전파력이 높지 않은 점을 고려해 두창백신을 고위험군에만 제한적으로 접종하는 방안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