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확진학생도 1학기 기말시험 치른다...분리 고사실에서 간격 띄고 시험

실시간 주요뉴스

확진학생도 1학기 기말시험 치른다...분리 고사실에서 간격 띄고 시험
정부가 확진자 격리 의무를 유지하기로 했지만, 확진된 학생들은 예외적으로 1학기 기말고사를 치를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교육부는 질병청과 협의를 통해 자가격리 학생의 등교를 허용하고, 학교별 분리 고사실에서 방역조치를 하는 조건으로 확진이나 의심증상 학생의 시험 응시를 허용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학교에 올 때는 대중교통이 아닌 도보나 자차, 방역 택시를 이용해야 합니다.

또 일반 학생들과 시차를 둬 등하교하고 출입구나 화장실을 분리해, 최대한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했습니다.

분리 고사실은 응시생 간격을 최소 1.5m, 칸막이를 설치하면 1m 이상 떨어뜨려야 합니다.

감독자는 KF 94 마스크와 장갑, 안면 보호구를 착용해야 하고, 응시생과의 거리는 가급적 2m 이상 떨어지도록 했습니다.

창문은 계속 열어두는 게 원칙이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으면 쉬는 시간마다 문과 창문을 열어 맞통풍 환기를 해야 합니다.

분리 고사실 답안지는 학생이 비닐봉지에 직접 넣으면, 감독교사가 밀봉해 소독하도록 했고, 24시간 이후에 채점하는 것을 권고했습니다.

증상이 악화해 시험을 볼 수 없는 학생은 100% 인정점을 주지만, 의료기관의 증빙서류를 제출하도록 해 선택적 응시를 막도록 했습니다.

또 시험 뒤에는 분리 고사실을 전문업체에 맡겨 소독하고, 감독을 했던 교사는 열흘간 발열 등을 감시하도록 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현재 감소세를 고려할 때 대부분 학교가 기말고사를 치르는 6월 말과 7월 초엔 학교별 분리 고사실을 1개 정도 준비하면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