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2만 8,130명...위중증 274명·3달여 만에 2백 명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2만 8,130명으로 사흘 만에 3만 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274명으로 석 달여 만에 2백 명대로 내려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현준 기자!

자세한 신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

[기자]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만 8천130명으로 사흘 만에 3만 명 아래 2만 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하루 전보다는 3천여 명 줄었는데, 목요일 발표 기준으론 지난 2월 3일 이후 15주 만에 최저입니다.

일주일 전과 비교하면 7천여 명이, 2주 전과 비교하면 만 4천 명 넘게 줄면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 역시 39명 줄면서 274명으로 2월 13일 이후 95일 만에 3백 명 아래를 기록했습니다.

하루 새 숨진 환자는 40명으로 20일째 두자릿수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2만 3,842명으로 치명률은 0.13%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포스트 오미크론' 안착기 전환 여부를 내일 발표합니다.

핵심은 확진자 격리 의무를 해제할 거냐는 건데 전문가들은 성급하다는 의견이 대다수입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를 한 달 정도 늦추거나 별도로 기간을 정하지 않고 미룰지 등을 놓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안착기로 전환된다 해도 치료비 부담이 커질 수 있는 입원 치료비 지원은 유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정부가 요양병원 접촉 면회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고요?

[기자]
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방역 상황과 현장 의견을 고려해 요양병원과 시설의 접촉 면회 허용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요양병원 접촉 면회는 지난해 11월 18일부터 감염 예방을 위해 금지해왔고, 비접촉 면회만 가능했습니다.

하지만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정부가 지난달 30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접촉 면회를 허용했는데요.

접촉 면회를 허용한 이후 요양병원과 시설의 집단감염 사례가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월 첫째 주와 둘째 주의 집단감염 사례를 각각 11건과 3건으로 접촉 면회 전인 4월 셋째 주와 넷째 주의 21건과 14건에 비해 대폭 감소했습니다.

접촉 면회 허용과 집단감염의 인과관계를 따지긴 어렵지만 정부는 코로나 확진자 감소세를 감안해 접촉 면회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2부에서 YTN 신현준입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