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도 양주 석재 채취장 매몰자 1명 발견...사망 추정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경기도 양주에 있는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 붕괴 사고가 났습니다.

매몰된 작업자 3명 가운데 1명이 조금 전 발견됐는데 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한동오 기자!

언제 발견된 건가요?

[기자]
1시간쯤 전인 1시 40분쯤입니다.

천공기에서 작업하던 일용직 노동자 28살 정 모 씨가 쏟아져 내린 토사 안에서 발견됐습니다.

소방당국은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나머지 50대 작업자 2명에 대해선 아직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경기도 양주에 있는 석재 채취장에서 붕괴 사고 신고가 접수된 건 오전 10시 8분입니다.

석재, 즉 건축에 쓸 돌을 얻기 위해 천공기와 굴착기로 돌에 구멍을 뚫다가 석산 꼭대기에 있는 토사가 무너져내린 건데요.

작업자들은 20~25미터가량 매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동자 사망사고나 여러 명이 크게 다치는 중대재해가 발생하면 사업주와 경영책임자를 더 강력하게 처벌하는 중대재해처벌법이 그제부터 시행됐는데요.

고용노동부는 사고가 발생한 삼표산업이 상시 근로자 수가 50인 이상인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노동부는 이번 사고가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1호 사건'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구조작업이 끝나는 대로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관련법을 준수했는지,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인지 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한동오입니다.


YTN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