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미크론 첫 확산지였는데...함박마을 '밤샘 술파티' 잇따라 적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인천에 있는 외국인 집단거주지에서 방역 지침을 어기고 새벽까지 영업하던 유흥시설이 잇따라 적발됐습니다.

이곳은 국내 오미크론 확산의 불씨가 됐던 지역이기도 해 또 한 번 집단감염이 발생하진 않을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윤해리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테이블 위에 술과 안주들이 흩어져 있고, 외국인 남녀가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노래를 부릅니다.

지난 16일 새벽 인천 연수동에 있는 노래방 모습입니다.

영업제한 시간을 넘겨 장사하던 이곳에 경찰이 들이닥쳐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28명을 붙잡았습니다.

단속에 걸린 건 이곳만이 아닙니다.

노래방에서 150m밖에 안 떨어진 이 술집도 영업 제한 시간을 어기고 새벽까지 영업하다가 며칠 전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당시 붙잡힌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8명 모두 러시아나 우즈베키스탄 국적이었습니다.

적발된 두 업소는 모두 함박마을에 있습니다.

중앙아시아나 러시아 이주민 등 7천5백여 명이 모여 사는 외국인 밀집 지역입니다.

지난달 본격화한 오미크론 변이 확산의 도화선이 된 곳이기도 합니다.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확진 환자였던 인천 숭의교회 목사 부부가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할 당시 이곳에 살던 우즈베키스탄인이 차량을 태워주면서 처음 감염됐고,

이후 가족을 포함해 10여 명이 잇따라 확진됐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지금도 여전히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인근 주민 : 새벽이나 늦은 시간에 삼삼오오 다니는 사람들 대부분 만취여서 방역 지침까지 위반하면 (집단감염이) 걱정되죠.]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14%로, 한 달여 만에 네 배 이상 늘었지만, 백신 접종률은 2차 80%, 3차 35%로 내국인에 많이 못 미치는 실정입니다.

이 때문에 방역 당국은 외국인 접종률을 높이는 데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손영래 /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지난 19일) / 국내에 거주하고 계신 외국인 여러분들은 3차 접종에 꼭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법무부도 단속반을 꾸려 외국인 집단거주지와 유흥시설을 점검하고 불법체류자들이 3차 접종 뒤 자진 출국하면 범칙금과 입국규제를 유예하는 등 백신 접종을 독려하기로 했습니다.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