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반려견 산책시켜야 해서"...매일 무단외출한 확진자 적발

실시간 주요뉴스

"반려견 산책시켜야 해서"...매일 무단외출한 확진자 적발
반려견을 산책시켜야 한다는 이유로 재택치료 기간 수시로 외출한 코로나19 환자가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은평구에 거주하는 60대 여성 A 씨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재택치료로 집에서 머물러야 하는데도 일주일가량 매일 외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보건소 역학 조사 결과 A는 반려견을 산책해야 한다는 이유로 매일 집 밖으로 나갔고, 다리가 불편한 이웃을 방문해 끼니를 챙겨주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YTN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