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병원에서 수액 주사 맞던 1개월 영아 숨져...경찰 수사

실시간 주요뉴스

병원에서 수액 주사 맞던 1개월 영아 숨져...경찰 수사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채혈 뒤 수액 주사를 맞던 영아가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3일 인천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1개월 된 영아 A 군이 숨진 사건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군의 부모는 의료진이 수액 주사를 놓자 갑자기 아들이 숨졌다며 병원 간호사 B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병원 측은 아이가 38도가 넘는 고열로 응급실에 도착했고, 채혈 뒤 수액 주사를 하던 중 갑자기 숨졌다며, 간호사 처치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경찰은 채혈이나 수액을 주사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는지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질의하고, 인과관계를 따져볼 계획입니다.


YTN 김우준 (kimwj022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