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쓰레기 쌓인 집에서 초등학생 형제 키운 40대 엄마 체포

실시간 주요뉴스

쓰레기 쌓인 집에서 초등학생 형제 키운 40대 엄마 체포
초등학생 형제를 쓰레기가 가득한 집에서 키워온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불청결한 환경에서 아이를 길러 정서적 학대를 가한 혐의로 40대 A 씨를 붙잡아 수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 18일 용산구청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 씨를 붙잡았습니다.

A 씨가 13살, 10살 초등학생 형제와 함께 살던 서울 보광동 집은 방마다 쓰레기가 가득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18일 형제는 아동보호센터로 옮겨졌지만, 큰아들이 코로나19 확진됐던 것으로 드러나 A 씨와 작은아들도 격리된 상황입니다.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사건을 이첩받아 추가로 수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