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평택 물류창고 화재' 공사업체 21명 실화 혐의 입건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 '평택 물류창고 화재' 공사업체 21명 실화 혐의 입건
소방관 3명이 순직한 경기도 평택 물류창고 공사장 화재와 관련해 공사업체 관계자 수십 명이 무더기 입건됐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평택 물류창고 공사업체 관계자 21명을 업무상 실화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시공사와 감리업체 등 공사 관련 업체 5곳 소속으로, 경찰은 이들이 주의 의무를 게을리해 불이 났다고 보고 있습니다.

앞서 소방과 경찰,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지난 10일과 이튿날, 화재 현장을 합동감식 했고 정확한 감식 결과와 화재 원인은 이르면 다음 주 나올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5일 밤 경기도 평택시 청북읍의 냉동 물류창고 신축 공사장 화재 현장에서 큰 불길이 잡혔다가 재확산하면서 인명 수색을 하던 소방관 3명이 숨졌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