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오늘 '인천 연쇄살인범' 신상공개위원회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

경찰, 오늘 '인천 연쇄살인범' 신상공개위원회 개최
5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인천 연쇄살인범의 신상공개 여부가 오늘(9일) 결정됩니다.

인천경찰청은 강도살인과 살인,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된 50대 남성 권 모 씨의 신상공개위원회를 오늘(9일) 개최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권 씨가 저지른 범행의 잔인성과 공공의 이익 등을 고려했을 때 이번 사건이 법률에 규정된 신상 공개 요건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A 씨는 지난 4일 50대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차량 트렁크에 실어 유기하고 카드를 훔쳐 수백만 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습니다.

또, 여성의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 40대 B 씨를 둔기를 이용해 살해한 혐의도 받습니다.

앞서 A 씨는 지난 1992년 강도 상해죄로 징역 6년을, 1998년엔 특수강도강간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2003년에는 강도살인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가 2심에서 징역 15년으로 감형돼 3년 전 구치소에서 출소했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