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교회 중심 '오미크론' 확산...인근 마을 선제검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추가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은 모두 기존 확진자의 지인과 동거인 등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미크론 집단 감염이 현실화하는 가운데, 방역 당국은 인근 마을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선제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혜린 기자!

[기자]
인천시 연수구 임시 선별진료소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현장 상황 먼저 설명해주시죠.

[기자]
낮 1시부터 운영된 이곳 선별진료소는 중앙아시아 외국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마을 인근 공원에 설치됐습니다.

운영 종료시간인 오후 4시를 앞둔 시점인데도 선별 진료소는 여전히 검사를 기다리는 인원으로 북적입니다.

대부분 마을에 거주하는 외국인입니다.

근처 교회를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번지면서 이곳 마을에 선별진료소가 들어선 건데요.

교회 접촉자의 절반 정도인 2백여 명이 이 마을에 사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인천시는 주말 이틀 동안 접촉자들을 대상으로 선제 검사를 벌이겠다는 계획입니다.

어제 하루 415명이 검사를 진행했고, 지금까지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3명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거주지가 충북인 확진자 1명도 이 교회 방문 이력이 있어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확인 중입니다.

한편 오늘(5일) 0시 기준 오미크론 감염자는 3명이 더 늘어 1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가운데 10명이 근처 교회 관련 확진자인데, 새로 확인된 3명 역시 기존 교회 관련 오미크론 확진자의 지인이나 동거인입니다.

교회에서는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목사 부부를 시작으로 오미크론 감염이 확산하고 있는데요.

지난달 24일 교인이자 이곳 마을 주민인 우즈베키스탄 국적 남성이 한국에 막 도착한 목사 부부를 데리러 갔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그 뒤 이 남성의 부인과 장모, 지인에 이어 목사 부부의 아들이 오미크론 변이로 확인됐습니다.

확산 우려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데요.

목사 부부를 데리러 갔던 우즈베키스탄 국적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 5일 동안 거주지 인근 치과와 마트, 식당 등을 방문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이 남성의 가족들과 지인은 확진되기 이틀 전인 지난달 28일, 이곳 교회에서 열린 집단 예배와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했습니다.

이날 같은 예배에 참석했거나 접촉 가능성이 있는 사람만 해도 800명에 육박하는데요.

게다가 교인 확진자 상당수는 백신 미접종자로 알려져 집단 감염 우려가 큰 상황입니다.

[앵커]
수도권 주요 집단 감염 사례도 설명해주시죠.

[기자]
먼저 시장 관련 집단 감염이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노량진 수산시장 관련 확진자는 585명에 달합니다.

송파구 가락시장 관련 확진자도 계속 늘어 38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감염 취약 시설 관련 집단 감염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울 중랑구 병원에서는 어제 하루 7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5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울 중랑구 어린이집에서는 1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나흘 만에 누적 확진자가 24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 안양시 요양병원에서도 21명이 무더기로 양성판정을 받아 관련 확진자는 22명에 달합니다.

지금까지 인천시 임시 선별진료소 앞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