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태국인들 "독재 정권 옹호자 딸이 민주주의 국가 한국에서 아이돌 데뷔"

실시간 주요뉴스

태국인들 "독재 정권 옹호자 딸이 민주주의 국가 한국에서 아이돌 데뷔"
한국에서 걸그룹으로 데뷔 예정인 태국 국적의 멤버가 자국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해당 멤버의 아버지가 태국 군부 정권을 적극적으로 지지했다는 주장이 퍼졌기 때문.

30일, 그랜드라인 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인 걸그룹 하이키의 멤버 시탈라의 데뷔 소식이 알려지자 SNS가 들끓었다. 시탈라의 아버지가 태국에서 배우 겸 영화감독으로 활동하며 군부 정권을 적극 지지하는 '옐로 셔츠(yellow shirts)'라는 이유다.

옐로 셔츠는 주로 기득권층으로 왕실을 옹호하고 군부와 결탁한 세력을 일컫는 단어다. 반면 레드 셔츠(red shirts)'는 주로 서민층으로 탁신·잉락 총리를 지지하며 군부 정권에 반대하는 세력이다.

태국은 지난해부터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격화됐다. 2014년 쿠데타로 집권한 ​​군부 정권이 헌법을 바꾸고 야당을 강제해산하면서 불만이 누적돼 왔는데, 코로나로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경제까지 어려워지자 불만이 폭발한 것이다.

태국 팬들은 시탈라의 아버지가 '옐로 셔츠'라면서 "민주주의 지도자는 감옥에 가는데 독재 정권 옹호자의 후손은 민주주의 국가(한국)에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며 분노했다.

태국 내 사정에 어두운 한국인들을 위해 태국인들은 "시탈라의 가족은 태국의 전두환을 지지한다"고 우리나라 역사에 빗대 설명하기도 했다.

태국인들은 하이키 공식 계정에 올라온 글에 댓글을 달며 데뷔를 반대하고 있다. 여기에 시탈라가 롤모델을 "아버지"라고 꼽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분노에 기름을 부었다.

한 태국인은 "시탈라만 이루고 싶은 꿈이 있는 사람이 아니다. 지금 민주화 시위로 감옥에 있는 우리의 친구들에게도 꿈이 있다"는 글을 올리며 태국 민주화 시위 현장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YTN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