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전동차 '과열 안전장치' 수년째 고장...까맣게 모른 코레일

실시간 주요뉴스

코레일 전동차 9.5%, 부품 고장난 채 운영
문제된 부품, 과열 예방하는 안전장치 중 하나
3년 전부터 지침 흔들림 현상 목격
[앵커]
시민들의 발로 불리는 전철은 우리 일상에서 떼어놓을 수 없는 교통 수단입니다.

그런데 전동차 일부가 안전 관련 부품 고장을 바로잡지 않은 채 운행 중이라는 사실이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관리 주체인 한국철도공사, 코레일은 수년째 이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습니다.

엄윤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레일이 전국에서 운용 중인 전동차는 모두 325편성입니다.

이 가운데 31편성, 9.5%에 해당하는 전동차가 세부 부품이 고장 난 채 달리는 중이란 사실이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문제가 된 부품은 유류 지시계, 전동차 과열을 예방하는 안전장치 가운데 하나입니다.

전동차에 공급되는 고압 전류를 운행에 필요한 전압으로 변환하는 변압기가 과부하에 걸리는 걸 막기 위한 오일, 이른바 '절연유'가 제대로 도는지 보여줍니다.

정상이라면 바늘이 '가동'을 가리킨 채 미동도 하지 말아야 합니다.

하지만 일부 전동차에서 3년 전부터 유류 지시계의 지침이 쉴 새 없이 떨리는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황만익 / 유류 지시계 공급업체 대표 : 펌프 용량이 부족하기 때문에 현재 지시 값도 제대로 알려주지 못하고, 경보음을 발생했는지 안됐는지도 사실 알 수가 없어요.]

취재진이 찾아간 한 차량 기지의 전동차들에서도 똑같은 현상이 포착됐습니다.

일부 전동차는 심지어 시동을 껐는데도 유류 지시계 바늘이 제자리로 돌아가지 않았습니다.

"(차량 정지하겠습니다.) 계기가, 움직임이 다 고장 난 거예요."

전동차 제조업체 측이 여러 차례 손을 댔지만, 전혀 소용이 없었습니다.

[황만익 / 유류 지시계 공급업체 대표 : 유류 지시계의 범위를 150에서 105로 내리자, 어차피 유량이 부족하니까. (안에 있는) 패들을 위쪽으로 하는 것도 그것도 안 됐고.]

이러한 유류 지시계 결함은 자칫 전동차의 안전성 문제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장동욱 /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박사 : 절연유가 순환하지 않으면 이게 안에 계속 부하가 생기고 그런 열이 제대로 냉각이 되지 않아서 변압기에 이제 과열이 될 수 있는, 최악에는.]

코레일은 유류 지시계 결함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다가, YTN 취재가 시작된 뒤에야 처음으로 파악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사안이 열차 운행에 차질을 빚을 만큼 중대하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YTN 엄윤주입니다.


YTN 엄윤주 (eomyj10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