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건보공단, 별도기관 신설해 콜센터 직원 고용방안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건보공단, 별도기관 신설해 콜센터 직원 고용방안 검토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별도의 소속기관을 설립해 현재 민간 위탁 중인 콜센터 직원들을 고용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건보공단 콜센터 직원 1천600명의 직고용 문제를 논의해온 사무논의협의회는 21일 비공개회의를 열고 구체적인 고용 방침을 확정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속기관은 별도 법인으로 분리된 자회사와 달리 공단과 같은 법인으로서 별도의 기관장이나 행정 관리 체계, 규정이 있지만, 공단과 이사장·이사회·정관이 동일합니다.

또 재정 운영 형태도 별도의 예산 편성을 통해 이뤄집니다.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은 오늘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공단에서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협의회에서 논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 어떤 방식으로 결정한다고 단정해 말하긴 적합하지 않다"고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김 이사장은 "다만 콜센터 직원 1천600명을 소속기관으로 전환하면 현재 민간위탁 용역 예산 범위 내에서 일정한 채용 절차를 거쳐 받아들이는 것이기 때문에 추가 인력 증원이나 예산 증액 없이 고용 안전을 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고객센터 근로자들은 콜센터 직원도 공단 협력업체의 정규 직원이므로 공단이 직접 고객센터를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