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천대유 특혜 의혹 본격 수사...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출국금지

실시간 주요뉴스

’대장동 특혜 의혹’ 사건 경기남부경찰청 배당
곽상도 아들 퇴직금 의혹 등도 모두 포함
서울경찰청 등 인력 파견…본격 수사 시작
[앵커]
경찰이 대장동 부동산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기남부경찰청에 사건을 배당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출국금지 조치하면서 핵심 인물 소환을 앞두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기완 기자!

경찰이 이번 사건에 대해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된 시민단체의 고발 사건을 모두 경기남부경찰청에 배당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성남도시개발공사, 화천대유 관계자 등에 대한 뇌물 혐의 고발 사건도 포함돼,

이번 의혹의 핵심에 대해서도 본격적인 경찰 수사가 시작된 겁니다.

또, 여기엔 곽상도 국회의원 아들에 대한 고발사건도 포함됐습니다.

앞서 용산경찰서에서 금융정보분석원으로부터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하고 있던 배임, 횡령 혐의 사건도 경기남부경찰청에서 모두 담당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용산경찰서 지능팀 7명, 서울경찰청 범죄수익추적팀에서 직원 4명도 함께 파견됐습니다.

경찰은 핵심인물 조사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와 대주주 김만배 씨를 조사한 데 이어 화천대유의 사내 이사이자 자회사 천화동인의 1호 대표인 이 모 씨에 대해서도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을 통보했습니다.

이 씨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화영 전 국회의원의 보좌관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검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검찰도 핵심 관계자들을 출국 금지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최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관계자 여러 명을 출국금지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이 이뤄진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행으로 일하며 대장동 개발사업 전반을 지휘한 인물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유 전 본부장 등을 불러 성남의뜰 컨소시엄을 선정한 경위와 배당구조 설계 과정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별도로 검찰은 최근 '성남의뜰'에 투자한 천화동인 5호 실소유주, 정 모 회계사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정 씨로부터 유 전 본부장과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마찬가지로 검찰에서도 관련 고발사건들이 배당된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와 공공수사2부를 중심으로 전담 수사팀을 꾸렸고, 어제 박범계 장관이 이를 승인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