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천대유 김만배 473억 흐름 추궁...사내이사 곧 소환 예정

실시간 주요뉴스

대주주 김만배 씨 "논란 송구…불법 없었다"
"장기 대여금 473억 모두 회사 운영비로 사용"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직금 50억’은 산재 때문"
[앵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특혜 의혹이 불거진 자산관리업체 화천대유에 대해 경찰이 내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어제(28일)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불러 12시간 넘게 조사했는데, 회삿돈 473억 원을 빌려 아직 갚지 않은 경위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함께 화천대유의 사내이사 이 모 씨도 곧 소환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수사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홍민기 기자!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어제 열두 시간 넘는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어제 오전 10시쯤, 화천대유자산관리의 최대 주주인 김만배 씨가 서울 용산경찰서에 출석했습니다.

금융정보분석원이 화천대유의 자금 인출이 수상하다고 경찰에 통보한 지 다섯 달 만인데요.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 씨는 논란이 불거져 송구하다면서도 불법은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장기 대여금 명목으로 빌린 회삿돈 473억 원은 모두 운영비로만 사용했고 9월부터 갚을 계획이었다는 겁니다.

또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데 대해서는 업무 중 당한 산업재해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근로복지공단은 곽 의원의 아들이나 화천대유 측이 산업재해를 신청한 이력이 확인되지 않는다며, 곽 씨의 퇴직금 50억 원은 산업재해와 무관하다고 밝혔는데요.

밤 10시 반쯤, 열두 시간이 넘는 조사를 마치고 나온 김 씨는 산재 신청은 없었지만, 중대재해가 있었던 거라고 다시 밝혔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 산재 신청을 안 했고 중재해를 입었어요. 개인 프라이버시기 때문에 나중에 필요하면 본인이 제출할 것으로 보이는데….]

또 대장동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와는 따로 만난 적이 없고, 하나은행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된 것도 최우량 은행이라 선택한 거라고 일축했습니다.

종일 이어진 조사에서 경찰은 금융정보분석원에서 넘겨받은 거래 내역이 사실인지 확인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화천대유에서 26억 8천만 원을 빌렸다가 갚고, 다른 경영진과 함께 12억 원을 빌린 이성문 대표도 조사한 경찰은 두 사람의 행위가 횡령과 배임 혐의에 해당하는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경찰이 화천대유와 관련된 다른 인물을 소환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경찰이 현재 들여다보고 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의 관계자는 모두 세 명인데요.

앞서 이성문 대표는 지난 4월 이후 한 차례 조사를 마쳤고, 대주주 김만배 씨도 어제 불러 조사했습니다.

내사 대상 가운데 다른 한 명은 화천대유의 사내이사이자 자회사 천화동인 1호 대표인 이 모 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화천대유 감사를 지내면서 회계처리 과정을 잘 알았을 거라고 보고, 이 씨를 불러 자금 흐름 등을 확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이 씨가 지난 17대 국회에서 이화영 전 열린우리당 의원의 보좌관으로 활동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정치권과 연결 고리 등도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세 명의 조사 내용을 토대로 내사 단계에서 정식 수사로 전환할지 검토하고, 필요하다면 압수수색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