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도권 4단계 4주째...한 달 전 취재한 자영업자들 만나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가 시작된 지도 벌써 4주째입니다.

자영업자들은 수입이 반 토막 나는 등 더는 버틸 수 없는 상황이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한 달 전 취재했던 자영업자들을 김철희 기자가 찾아가 봤습니다.

[기자]
수도권 지역에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된 지 4주째.

자영업자들은 매출 타격 등 피해가 너무 크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 달 전 만났던 자영업자들을 다시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낮 1시를 조금 넘긴 시각.

번화가 카페는 손님 한 명 없이 썰렁합니다.

7월 초만 해도 매장 곳곳에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이 보였고 매출도 조금씩 회복됐습니다.

하지만 거리두기 4단계가 시작되자 손님 발길이 다시 뚝 끊겨 버렸습니다.

특히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되면서 저녁 시간 매출이 80% 넘게 빠졌습니다.

[고장수 / 카페 업주 : 오후 6시 이후 시간대로 보자면 거의 이전 매출의 80∼90%까지도 지금 급감한 상황입니다. 매출 같은 경우에도 4단계 바로 직전의 매출보다 지금 한 50% 이상 급감한 상황입니다.]

한 달 만에 다시 찾은 동전 노래연습장도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

끝없는 매출 하락에 함께 일하던 직원들마저 떠나보냈습니다.

[이재인 / 동전노래연습장 업주 : 지금 매출은 이미 바닥을 기고 있고요. 지금 거기에 따라서 알바생도 저희가 더욱더 줄여서 이제 나름 살기 위해서 발버둥 치고 있습니다.]

길어지는 거리두기 4단계에 시민들 반응은 엇갈립니다.

현재 방역 상황을 고려하면 강력한 조치가 꼭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김하영 / 경기 오산시 벌음동 : 아직 코로나 환자도 많이 나오고 하니까 물론 자영업자들 힘들겠지만 좀 더 길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자영업자에게 희생만 강요하는 정책 기조를 바꿔야 한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지윤 / 부산 용호동 :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이 자영업자분들에게 알맞게 조정돼야 한다는 생각이고요. 집단을 생각하다가 자영업자 개개인의 사정을 생각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고….]

4차 대유행이 잡히지 않을 경우 더 강한 조치가 예고된 상황.

1년 반 넘게 자영업자들은 실질적인 생계 대책을 요구하고 있지만, 크게 달라진 건 없어 보입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