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확진 1,318명 '일요일 최다'..."델타변이 우세종 자리매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신규 확진자는 천3백 명대 초반을 나타냈습니다.

일요일 발생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이며, 20일째 천 명 이상 네 자릿수를 이어갔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국은 전파력이 훨씬 센 델타 변이가 이번 주에 50%를 넘어 우세종으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요일에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18명.

전날보다 169명 줄었지만, 일요일 발생 기준으로는 사상 최대치입니다.

지난 7일부터 20일째 천 명 이상 네 자릿수를 이어간 것입니다.

신규 확진자 감소는 주말과 휴일의 검사 건수 감소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돼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특히 지역 발생 확진자 가운데 비수도권 비중이 4차 대유행 이후 처음으로 40%를 넘어선 데다 여름 휴가철까지 겹쳐 인구 이동이 증가하면서 추가 확산의 우려를 더하고 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수도권의 급증세는 정체된 모양새이나 풍선효과 또 휴가철의 이동량 증가로 비수도권의 대도시 및 여행지역을 중심으로 증가세로 전환되면서 4차 유행이 지속 확산되고 있습니다.]

하루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6.94%로, 직전일보다 높아졌으며 누적 양성률의 4배가 넘을 정도로 광범위하게 감염자가 퍼져 있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국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훨씬 센 인도발 델타형 변이가 지난주 전체 감염자의 48%에서 이번 주에는 50%를 넘어 우세종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델타형 변이 검출률은 6월 넷째 주에 3.3%에 불과했지만 한 달 사이에 우세종으로 변하는 등 무서운 전파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다른 나라의 델타 변이의 확산 속도로 볼 때 지금 최소한 과반 이상으로, 어쩌면 곧 전체 유행이 델타 변이라고 간주를 해도 될 상황으로 판단이 됩니다.]

정부는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연장과 비수도권 일괄 3단계 상향 조치 배경에 델타형 변이가 있다며 예전보다 빠르고 강한 조치를 통해 확산세를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YTN 이동우 (dw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