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길거리 성추행 의혹' 검사, '감봉 6개월' 징계로 마무리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길거리 성추행 의혹' 검사, '감봉 6개월' 징계로 마무리

2021년 05월 04일 17시 5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단독] '길거리 성추행 의혹' 검사, '감봉 6개월' 징계로 마무리
늦은 밤 길거리에서 여성의 어깨를 만지고 뒤쫓아갔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던 검사가 감봉 징계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는 어제(3일), A 검사의 징계 수위를 감봉 6개월로 결정했습니다.

징계위는 A 검사가 검사로서의 체면이나 위신을 손상하는 행위를 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중과실로는 볼 수 없다며 표결 결과 과반수 찬성으로 감봉을 의결했습니다.

감봉은 통상 공무원 징계에서 해임이나 면직, 정직과 같은 중징계보다 수위가 낮은 경징계입니다.

앞서 A 검사는 부산 지역 부장검사로 재직하던 지난해 6월, 길거리에서 여성의 어깨를 만진 뒤 수백 미터를 뒤쫓아갔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은 A 검사가 피해자를 의도적으로 쫓아간 정황이 없다는 등의 이유로 불기소 처분했습니다.

당시 부장검사였던 A 검사는 사건 발생 후 2개월 동안 직무정지 됐다가 다른 검찰청으로 발령받은 뒤 부부장검사로 강등됐습니다.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