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난 10년간 정화조 등 질식사고로 노동자 168명 숨져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지난 10년간 정화조 등 질식사고로 노동자 168명 숨져

2021년 04월 18일 13시 1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 10년간 정화조 등 질식사고로 노동자 168명 숨져
지난 10년간 정화조와 맨홀 등에서 작업하다가 질식해 숨진 노동자가 160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노동부 조사결과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국내 산업 현장에서 발생한 질식사고는 모두 195건으로 질식사고를 당한 노동자는 316명이었고 이 가운데 168명이 숨졌습니다.

계절별로 보면 봄철 발생한 질식사고가 61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여름 49건, 겨울 47건, 가을 38건 등의 순이었습니다.

노동부는 질식사고의 사망률은 53.2%로 전체 산업재해 사고의 사망률이 1.1%라는 점을 고려할 때 매우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승훈 [shoony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