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중점] <5편> 가상화폐 해킹 대비책 강화...경찰, 전국적 수사 방침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중점] <5편> 가상화폐 해킹 대비책 강화...경찰, 전국적 수사 방침

2021년 04월 02일 05시 4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거래소, 해킹 피해 뒤늦게 알아…정상 거래 위장
거래소 대응책 마련…"이상 거래 모니터링 강화"
회원가입 보안 수준 높이고·인증장치 추가 도입
경찰청, 피해 사실 전국에 걸쳐 확인…수사 속도
[앵커]
YTN은 모두 4편에 걸쳐 가상화폐 광풍 속 거래소 난립의 부작용을 연속 보도했습니다.

보도 이후 일부 거래소는 해킹에 대비한 보완책을 마련했고, 정부는 거래소 점검 서비스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전국의 지방경찰청을 동원해 관련 수사에 나설 계획입니다.

김우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YTN은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발생한 해킹 피해와 함께 거래소의 미흡한 보안 의식을 지적했습니다.

[YTN 뉴스 / 지난 4월 1일 방송 : 거래소의 다소 부족한 보안인식 속에 가상화폐 계정이 해커들의 표적이 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거래소 측은 고객 신고가 있기 전까지 해킹 피해 사실을 전혀 몰랐습니다.

해커의 '자산 탈취' 수법이 '정상 거래'로 교묘하게 위장됐기 때문입니다.

해커는 먼저 자신의 계정으로 거래가 드문 가상화폐를 구매한 뒤 시세 대비 60배 넘는 가격에 다시 매도를 걸어두었습니다.

이후 해킹을 통해 빼앗은 계정을 통해 앞서 자신이 걸어둔 매도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투자금을 빼냈습니다.

YTN 보도 이후 거래소는 즉각 대응에 나섰습니다.

거래소 측은 먼저 시세 보다 수십 배 이상 차이 나는 이상 거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거래체결 전 고객에게 유의 사실을 알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 : 수십 배 이상 거래가 일어날 경우에 상시 모니터링을 하면서, 해당 투자자들에게 유의사항을 전달….]

또, 회원가입시 보안 인증수준을 높이고 고객이 로그인할 때도 비밀번호 외에 별도의 인증장치를 추가로 도입한다는 방침입니다.

정부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주축으로 거래소의 취약점 점검 서비스를 활성화할 계획입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 : 별도로 원하는 기업이 있으면, 외부에서 해킹 공격도 좀 해보고.]

해킹 피해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청 관계자는 YTN 보도 이후 전국 경찰서의 피해 접수 현황을 살펴본 결과 피해자가 서울, 경기, 제주, 경남 등 전국에 퍼져 있는 만큼 일선 경찰서가 아닌 지방청 차원에서 수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조만간 강제수사 전환 여부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