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 결론은?...이르면 내일 발표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 결론은?...이르면 내일 발표

2021년 01월 24일 15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5개월간의 ’박원순 의혹’ 수사, ’빈손’ 마무리
최근 법원, 별건 재판에서 ’박원순 성추행’ 언급
전원위 의결에 관심…성추행 여부 결론에 주목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이르면 내일(25일) 발표됩니다.

박 전 시장의 사망 등을 이유로 속 시원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던 경찰과 달리 명확한 결과를 내놓을지 관심입니다.

박기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실종과 함께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다섯 달 만에 경찰이 내린 결론은 '공소권 없음', 빈손으로 수사가 끝난 겁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당사자의 진술을 들을 수 없었고 휴대전화 포렌식이 진행되지 않아 수사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다 할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경찰과 달리 최근 법원이 성추행 피해 사실을 인정하는 취지의 언급을 하면서 이목이 쏠렸습니다.

이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한 또 다른 사건의 재판에서 담당 판사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피해자가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았다고 지적한 한 겁니다.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의 다른 해석에 이제 관심은 인권위가 어떤 조사결과를 내놓을지에 집중됐습니다.

지난해 7월 인권위는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 전반에 대한 직권조사를 만장일치로 결정했습니다.

이후 피해자와 관계인 조사 등을 마무리하고 최근까지 보고서 작성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영애 /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 (직권조사는) 지금 예상하는 것은 12월 말 정도까지 저희가 해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현재 진행 속도대로 가고 있습니다.]

최고 의결기구인 전원위원회에서는 성추행 의혹 건의 조사 결과가 논의되는데, 위원들의 의견이 모이면 결과가 발표될 수도 있지만, 찬성이 부족하면 미뤄질 수도 있습니다.

애초 강제수사권이 없는 데다 대응 범위도 제도 개선 권고에 그치는 인권위의 한계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지만, 마지막으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는 주체인 만큼 성추행 실체를 밝혀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박기현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