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사건' 7개월 만에 내사 종결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사건' 7개월 만에 내사 종결

2021년 01월 20일 19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경찰, '위안부 쉼터 소장 사망사건' 7개월 만에 내사 종결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하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마포 쉼터' 소장 손 모 씨의 사망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이 손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결론짓고 7개월 만에 사건을 내사 종결했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확보해 살핀 결과, 범죄 혐의점이 없어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해 6월 마포 쉼터 소장 손 씨가 경기도 파주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뒤, 경찰은 구체적인 경위 등을 조사해왔습니다.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