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이돌 성적 대상화 '알페스' 논란...성범죄? 팬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아이돌 성적 대상화 '알페스' 논란...성범죄? 팬덤?

2021년 01월 16일 06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세대 아이돌과 함께 ’팬픽’ 등장…일종 놀이문화
동성 인물 연애담 주제 내세운 게 ’알페스’
주로 음지에서 공유…최근에 하나의 장르로 자리
[앵커]
남성 아이돌을 성적 대상화한 인터넷 소설을 의미하는 이른바 '알페스'가 뜨거운 논란입니다.

팬 문화로 포장된 성범죄냐 아니면 정상적인 팬덤 현상인가를 두고 젠더 갈등까지 불거졌는데요,

김우준 기자가 '알페스' 탄생부터 논란까지 정리했습니다.

[기자]

지난 1990년 후반, H.O.T와 젝스키스 등 1세대 아이돌이 인기를 얻으면서 등장한 '팬픽'.

연예인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팬이 창작한 소설로, 당시 일종의 놀이문화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런 '팬픽' 중에 동성 인물 사이의 연애담을 주제로 내세운 게 바로 '알페스'입니다.

팬들 사이에서도 소위 비주류 문화였기 때문에 눈에 잘 띄지 않는 익명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공유돼왔습니다.

하지만 자극적인 소재인 만큼 빠르게 유통됐고, 최근엔 하나의 장르로 자리 잡았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이용자 : 특히나 트위터 같은 SNS가 주로 활동무대인 사람인 경우에는 더군다나 미성년자들에게 노출이 많이 되는 시스템이고.]

'알페스'가 본격적으로 수면 위로 드러나기 시작하자, 문제가 된 건 수위였습니다.

내용과 성적 표현이 정도를 넘어 섰던 겁니다.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알페스'입니다.

적나라한 표현과 변태적인 성관계를 묘사하는 음담패설로 가득합니다.

일부 창작자는 이런 자극적인 '알페스'를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했습니다.

그러자 한 남자 아이돌이 이를 'n번 방' 사건과 동일 시 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로 커졌습니다.

팬 문화로 포장된 성범죄인지, 허용 가능한 팬덤 현상인지를 두고 찬반이 갈렸는데, 여기에 '젠더 갈등'까지 더해졌습니다.

'알페스' 이용자를 처벌해 달라는 국민 청원도 등장했고, 사흘 만에 20만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그렇다면 법적으로는 어떤 문제가 있을까?

전문가들은 표현의 자유 측면에선 다소 논란이 있을 수도 있지만, 피해자가 미성년자라면, 형사법상 분명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범한 / 변호사 : 특히, 미성년자를 성적 대상화하는 경우에서는 형법상 음란한 문서에 해당할 수 있고요. 또 이를 인터넷에 게재한 경우 정보통신망법상 음란한 부호 문헌 등의 영상을 배포 판매한 것으로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

다만, 모욕죄나 명예훼손의 경우 피해 당사자인 아이돌이나 소속사가 직접 처벌 의지를 밝히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습니다.

YTN 김우준[kimwj022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