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라임에서 투자 받은 업체 '주가 조작' 자문사 대표 징역 3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라임에서 투자 받은 업체 '주가 조작' 자문사 대표 징역 3년

2020년 11월 26일 20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라임에서 투자 받은 업체 '주가 조작' 자문사 대표 징역 3년
라임에서 자금을 투자받은 코스닥 상장사 에스모머티리얼즈 주가를 올려달라는 의뢰를 받고 허위 게시물을 올린 투자자문 업체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 남부지방법원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등록 투자자문 업체 대표 박 모 씨에게 징역 3년에 벌금 5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또 박 씨의 동업자 김 모 씨에게는 징역 2년과 벌금 2억천만 원을, 주가 조작을 의뢰한 브로커 정 모 씨에겐 징역 2년 6개월에 벌금 3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씨 등의 범행으로 회사 주가가 비정상적으로 올랐다가 떨어져 투자자들이 손해를 입었고, 타인의 인적 사항 등을 이용하는 등 범행수법이 좋지 않았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박 씨 등은 라임에서 자금을 투자받은 에스모머티리얼즈의 주가를 올리기 위해 주식 카페 등에 신사업 추진 등 게시물을 허위로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브로커 정 씨는 박 모 전 리드 부회장 측에게서 주가 조작 의뢰를 받아 박 씨 등에게 전달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재판부는 박 씨의 업체에서 일한 이 모 씨 등 직원 3명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