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폭우에 강풍까지...제보 영상으로 본 전국 피해 현장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폭우에 강풍까지...제보 영상으로 본 전국 피해 현장

2020년 09월 03일 10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 진행 : 이재윤 앵커, 이승민 앵커
■ 출연 : 이경국 사회부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9호 태풍 마이삭이 한반도를 강타한 뒤 동해안으로 빠져나갔습니다. 많은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을 동반하면서 피해가 속출했는데요. 특히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피해가 집중이 됐습니다.

사회부 이경국 기자와 함께 YTN에 들어온 제보영상을 보면서 피해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이경국 기자, 어서 오십시오.

지금 전국 곳곳에서 밤사이에 피해가 컸었는데 특히 부산에서의 피해 상황이 조금 심각했죠?

[기자]
그렇습니다. 시청자께서 YTN에 보내주신 제보 영상을 함께 살펴보도록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부산 금정구 쪽 영상을 볼 텐데요. 서동에서 촬영된 영상입니다. 강한 바람에 마트 앞 전봇대들이 부러져 넘어진 모습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단단한 콘크리트로 만든 전봇대가 마치 나무가 꺾이듯이 부러졌는데요. 통행을 할 수 없는 건 물론이고 전선이 뒤엉켜서 정말 위험천만해 보이는 상황이 발생을 했습니다.

다음은 부산 동래구로 한번 가보겠습니다. 부산 동래구 명장동 상황인데요. 고회의 철제 첨탑이 쓰러져서 건너편 건물은 물론 전선 위를 덮친 모습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닥에는 떨어져나온 파편들도 널브러져 있는 상황인데요. 역시 위험한 상황이 연출이 됐습니다.

다음 광안리 부근으로 이동해서 상황을 살펴볼 텐데요. 부산에서는 정전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밤사이 광안리해수욕장 부근의 모습인데요. 온동네가 말 그대로 칠흑같은 어둠에 휩싸인 모습입니다. 당시 한 치 앞도 보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렇게 설명을 했는데요. 전기공급을 위해서 급히 복구작업을 진행하는 모습도 제보 영상에 포착이 됐습니다.

그리고 실제 정전 당시의 영상도 저희 쪽에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부산 금정구에 있는 사거리인데요. 꺼졌던 불이 잠시 들어오고 힘없이 깜박이더니 곧 건너편에 있는 건물들의 불이 완전히 꺼져버렸습니다. 거센 비바람 때문에 차들도 비상등을 켠 채 멈춰 있는 모습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다음은 부산 수영역 부근 영상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10층이 훌쩍 넘는 고층 빌딩의 외벽 마감재가 절반 가까이 떨어져 나갔습니다. 떨어진 마감재들은 바닥에 위태롭게 뒹굴고 있는데요. 행인이 있었다면 크게 다칠 수도 있던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이처럼 강력한 태풍으로 인해 결국 인명 피해도 발생을 했습니다.

부산 남구 문현동에서 동천강에 빠졌던 한 여성이 구조가 됐습니다. 당시 물이 불어나서 구조가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다행히 여성은 구조가 돼서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파악이 됐습니다.

[앵커]
부산에서의 강풍 피해, 곳곳에서 확인이 됐는데 지난달에 있었던 태풍 피해가 컸던 곳은 제주 지역이었는데 제주에도 역시 피해 상황에 대한 제보 화면 들어와 있죠?

[기자]
그렇습니다. 역시 제보 영상 보면서 한번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어제 상황부터 살펴보도록 하겠는데요. 어제 오후 5시쯤입니다. 제주시 월평동 삼광사 부근에 있는 하천의 모습인데 쏟아진 비에 누렇게 불어난 물이 무섭게 굽이치는 모습입니다. 금방이라도 부근 도로를 집어삼킬 듯한 모습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제주시 평화로로 한번 촬영됐던 영상을 살펴보겠는데요. 이번에는 불어난 물이 도로를 실제로 집어삼킨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바로 옆에 있는 야산 쪽에서도 물이 쏟아지는 상황이고요. 비 피해로 인한 영상 지금 확인하시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제주도 플라자호텔에서 촬영된 영상을 한번 확인해보도록 하실 텐데요. 바람이 어느 정도 강했는지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영상입니다. 제주시 삼도동에 있는 한 호텔인데요. 강한 비바람에 빗줄기가 빠르게 옆으로 휘몰아치는 영상 확인하실 수 있고 호텔 로비로도 물이 들이치는 장면이 확인이 되기도 했습니다.

또 위험천만한 장면이 이어서 제주시 남초등학교 부근에서도 벌어졌습니다. 지금 보시듯이 전신주 전선이 끊어지면서 불꽃이 연이어 터져나오는 모습 보고 계신데요. 경찰 순찰차도 현장에 출동해 있습니다. 실제로 제주에서는 이번 태풍으로 인해 모두 합해서 4만여 가구에서 정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가 됐습니다.

[앵커]
제주와 부산의 피해 지역 상황의 제보화면을 저희가 보여드렸는데요. 다른 지역에서 들어온 화면도 있죠?

[기자]
곳곳에서 제보 영상이 잇따라 접수가 됐습니다. 먼저 울산 북구의 한 아파트 영상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강한 바람으로 인해서 베란다의 창문이 깨진 모습입니다. 유리 파편 조각이 바닥에 떨어져 있는 상황인데요. 태풍에 철저히 대비하지 않는다면 가정집 내부도 안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실제로 부산 사하구에서는 60대 여성이 깨진 유리창에 맞아 출혈이 생겨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지는 사고도 발생했습니다.

다음은 울산 북구에 있는 한 원룸촌의 모습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주차돼 있는 차량들이 철판에 깔린 모습 확인할 수 있는데요. 당시 제보자는 이 상황을 어디선가 날아온 철판들이 차량을 덮쳤다 이렇게 상황을 설명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번에는 울산 아침 상황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동구 일산동에 있는 한 교회 앞인데요. 첨탑 하나가 교회 꼭대기에서 떨어져서 바로 앞에 있는 도로와 건너편 건물 울타리를 덮친 모습이 확인이 됩니다.

다음은 대구로 한번 넘어가 보겠습니다. 이번 영상인데요. 대구 율암동에 있는 공사장입니다. 공사장 철제벽과 가림막 힘없이 쓰러졌습니다. 주차돼 있던 차량은 물론 인도까지도 덮쳤는데요. 행인이 있었다면 정말 큰 피해로 이어졌을 수도 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발생을 했습니다.

다음은 태풍이 동해로 빠져나가기 전 마지막으로 통과한 강원도 쪽 상황을 보겠습니다. 이쪽 역시 상황이 심각했는데요. 지금 보고 계신 건 속초 상황입니다. 빗물이 도로를 뒤덮었고 차량도 곳곳에 멈춰 있는 모습이 확인이 됩니다. 멈춰 있는 순찰차를 시민들이 함께 힘겹게 밀어내는 모습도 화면에서 곧 확인하실 수 있을 텐데요. 하수구에서 물이 역류해서 뿜어져 나온 모습도 당시 곳곳에서 목격이 됐다고 합니다.

[앵커]
집중호우가 내리기도 했고 또 강풍으로 피해를 보기도 했는데요. 농민들은 지금 이번 태풍으로 인한 강풍 피해를 염려해야 될 것 같아요. 지금 확인된 농경지에 대한 피해도 나와 있습니까?

[기자]
아무래도 태풍이 연이어서 발생하면서 농민들의 걱정도 굉장히 크신 상황일 텐데요. 실제로 저희 쪽에도 농가 피해와 관련한 제보영상이 접수가 됐습니다. 경북 경주에 있는 한 과수농가에서 보내주신 영상인데요. 애써 기른 사과들이 바람에 떨어져서 바닥에 뒹구는 모습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태풍이 연이어 한반도를 강타하면서 농민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현장 상황을 제보영상을 통해서 확인하고 있는데요. 이렇게 시청자분들이 YTN에 많은 제보를 해 주고 계신데 유의해야 할 점이 있죠?

[기자]
우선 가장 중요한 것은 시청자 여러분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YTN에 여러 시청자분들께서 생생한 화면 영상을 제보를 해 주시고 계신데요. 다만 제보 영상을 촬영하실 때 또 제보 사진을 촬영하실 때 반드시 안전이 담보된 상황에서 화면을 촬영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이렇게 보내주신 소중한 제보영상과 자료들을 통해서 부근 주민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저희 YTN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제보화면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요.

사회부 이경국 기자와 함께 제보화면 함께 살펴봤습니다.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기자]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