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사랑제일교회 목사, 코로나19 의심증상 교인에 "검사 미뤄라"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단독] 사랑제일교회 목사, 코로나19 의심증상 교인에 "검사 미뤄라"

2020년 08월 15일 04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코로나19 의심증상 있는데…목사 "검사받지 말라"
사랑제일교회 측, "아프면 감기약 먹으라" 권유
광복절 도심 집회 예고…신도들 대거 참여 예상
"의심증상 있으면 바로 검사" 정부 방역수칙 무시
[앵커]
서울 사랑제일교회 측이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는 교인에게 진단검사를 미루라고 말하는 음성 파일을 YTN이 입수했습니다.

주말 대규모 집회 다음 날 검사를 받으라고 한 건데, 어떤 의도였는지 의구심이 드는 대목입니다.

교회 발 집단감염으로 수도권 재유행의 전조까지 보이지만, 정부 방역수칙도 깡그리 무시했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 정오쯤.

사랑제일교회 교인인 70대 A 씨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도착 즈음 목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대뜸 진단 검사를 받지 말라고 말립니다.

[목사: 지금 가시지 마시고.]

[A 씨: 자식들이 난리 치는데.]

[목사: 어떻게 또 (코로나19 확산 책임) 뒤집어 씌우면.]

진단 검사를 사흘 뒤에 받으라며 아프면 감기약을 먹으라고 엉뚱한 권유를 합니다.

[목사: 만약에 확진 판정받으면 어떻게 하려고. 확진자라고, 어떻게 하려고 그래.]

[A 씨: 그것도 문제네.]

[목사: 몸조리 잘하시고, 3일 후에 가셔, 3일 후에 가셔요.]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우리 전광훈 목사님 기도가 있어 ○○○ 나오시잖아요. 거기서 저기(진단검사) 하지 마시고 그냥 집에서 감기몸살약 사다가….]

왜 하필 사흘 뒤로 미루라고 한 걸까?

공교롭게도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의 대거 참여가 예상되는 주말 도심 집회가 끝난 다음 날입니다.

참다못한 자녀들이 따져 물었습니다.

[A 씨 자녀: 제가 아까 모시고 가는데, 왜 진료를 받지 말라고 하셨어요? 목사: 진료를 받지 말라는 게 아니고, 굳이 보건소 가지 말고 아프시면 일반 병원 가시라는 거예요.]

[A 씨 자녀: 며칠 참았다 가시라 그렇게 말씀하셨잖아요. 그거 방역법 위반인거 모르세요? 목사: 뭔 위반이요? 일반 병원 가요, 일반 병원.]

자녀의 지적이 맞습니다.

의심증상이 있으면 바로 검사받고 자가격리하라는 게 정부의 방역수칙인데, 목사는 이를 무시했습니다.

교인 건강은 뒷전인 듯한 태도.

목사의 의도는 무엇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