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집창촌 정화하려고"...야구방망이로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체포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집창촌 정화하려고"...야구방망이로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체포

2020년 08월 11일 17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집창촌 정화하려고"...야구방망이로 성매매업소 부순 20대 체포
집창촌을 정화하겠다며 성매매업소를 부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26살 남성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오늘(11일) 오전 10시 10분쯤 서울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 인근 성매매업소 5곳의 유리창을 야구방망이로 깬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가 집창촌을 정화하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했다며 절차에 따라 A 씨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