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국가자격증 시험장 없어 '발 동동'...서울에서 충남까지 '원정 시험'도
Posted : 2020-07-04 05:16
서울 사는데도 간신히 찾은 시험장은 충남 예산의 한 대학
포항 사는 시각디자인 실기 수험자 대구까지 가서 시험
산업인력공단 측에 장소 늘려달라는 수험생 항의 빗발쳐
시험장 9백 곳 늘린 주최 측 "수험생 예상보다도 많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최근 국가기술자격증 실기 시험을 보려던 수험생들이 며칠 동안 원서 접수조차 못 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겨우 신청한 사람들도 서울에서 충남까지, 포항에서 대구까지 원정 시험을 보러 가게 된 경우가 적지 않았습니다.

시험장이 부족해서였는데, 정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국가기술자격증인 식물보호기사 실기 시험을 앞둔 우순아 씨.

지난달 말 원서 접수가 시작됐는데 발만 동동 굴렀습니다.

서울에 사는 데 수도권 시험장이 전부 마감돼버린 겁니다.

나흘 동안 시도한 끝에 충남 예산에 겨우 접수했습니다.

[우순아 / 서울시 상일동 : 그러면 1회 필기에 붙은 사람이 만약에 접수 못 하면 어떻게 되는 거냐고 물었더니 다음에 시험을 보라는 거예요. 다음에 시험을 보면 합격하겠어요?]

이 실기 시험만이 아닙니다.

한 시각디자인 산업기사 자격증 응시자는 포항에 사는데 근처는 모두 마감돼 대구 지역에 접수해야 했습니다.

[시각디자인 실기 시험 응시자 : 심지어 저희는 1년에 1번밖에 없는 시험이라서 굉장히 급한 사람들도 많고, 저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수험생이 지금 이게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다고….]

코로나19로 미뤄졌던 시험이 재개되면서 자격증 실기 응시생이 한꺼번에 몰려 장소가 부족해진 탓입니다.

원서 접수 기간 내내 기술자격증 시험을 주관하는 산업인력공단에는 장소를 늘려달라는 항의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홍유진 / 서울시 서초동 : 공부해야 하는 시간에 계속 접수하고 있는 거예요. 공부에만 집중해도 부족할 시간에 일하다가 새로고침 하고, 미팅하다가 새로고침 하고.]

이에 대해 공단 측은 시험장을 작년보다 900여 곳 더 확보했는데도 수험생이 훨씬 많이 몰렸다고 해명했습니다.

거리 두기 등 방역 지침을 지켜야 해서 평소보다 장소가 더 많이 필요했다고도 설명했습니다.

[산업인력공단 측 관계자 : 접수 기간에도 시험장 부족에 대해 시험장을 추가 확보했고, 거주지 주변에서 시험을 볼 수 있도록 최대한 시험장 확보하려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시험장 임차가 어려운 상황이었고요.]

공단은 고사장을 추가로 구해 현재는 모든 응시생이 접수할 수 있도록 조치했지만, 먼 곳에서 시험을 치르게 된 경우는 장소를 변경해주긴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