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무더기 등교 중지에 비상...학교현장은 어려움 호소
Posted : 2020-05-20 21:51
교육부, 예기치 못한 상황 발생해도 매뉴얼 대로 행동 당부
매일 제출해야 하는 자가진단 빠뜨리는 경우 적지 않아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처럼 등교 개학 첫날부터 인천과 안성에서 등교를 중지한 학교가 무더기로 발생하자 교육 당국은 비상에 걸렸습니다.

교육부는 24시간 비상상황실을 운영하며 대응하고 있지만, 학교 현장은 현장대로 방역 수칙을 지키는 데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신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에서 발생한 고3 확진자 소식에 비상상황실이 분주합니다.

교육부는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당황하지 말고 매뉴얼 대로 행동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유은혜 /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수업 후에 귀가할 때에는 학원이나 노래방, PC방 등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을 가지 않도록…]

학교 현장에서는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어려움이 터져 나왔습니다.

수업 시간이 다가오고 학생들이 몰리자 1m 거리 두기가 쉽지 않습니다.

특히 매일 제출해야 하는 자가진단은 빠뜨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경률 / 경복고 교장 : (자가진단에 대하여) e-알리미와 가정통신문, 학교 홈페이지를 통해서 계속 홍보했으나, 10~20% 사이 정도로 참여하지 않는 학생들이 있습니다.

다소 쌀쌀한 날씨 탓인지 활짝 열어야 할 창문을 닫아놓은 곳도 눈에 띕니다.

[조희연 / 서울시 교육감 : 수업하면서 방역 신경 쓰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천 명 이상 학교에는 보건교사 1명을 추가 배치하는 (방안을 대통령께 건의했습니다.)]

다음 주 수요일부터는 고2와 중3,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의 등교도 시작돼 방역관리에 더 많은 집중과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YTN 신현준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